2023.09.27 (수)

  • 맑음춘천 18.7℃
  • 서울 20.1℃
  • 인천 19.7℃
  • 맑음원주 20.1℃
  • 수원 20.2℃
  • 청주 21.5℃
  • 흐림대전 20.7℃
  • 흐림포항 21.3℃
  • 맑음군산 21.5℃
  • 박무대구 21.1℃
  • 전주 21.3℃
  • 박무울산 20.8℃
  • 박무창원 20.4℃
  • 흐림광주 21.7℃
  • 맑음부산 22.4℃
  • 구름조금목포 22.2℃
  • 구름조금여수 22.7℃
  • 구름조금제주 23.7℃
  • 흐림천안 20.8℃
  • 흐림경주시 20.7℃
기상청 제공

여름철 불청객 세균성 식중독 증가…‘손씻기’ 등 철처히

1월~4월 식중독 의심신고 접수 198건…최근 5년 대비 신고 증가
본격적인 기온상승 우려…올해 여름, 평년보다 더울 것으로 예상

 

Korea Social Economy News 김인효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본격적인 기온상승으로 세균성 식중독 발생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식중독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접수된 식중독 의심신고는 총 198건으로, 최근 5년(2018~2022) 같은 기간에 비해 병원성대장균과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등 세균성 식중독균에 의한 신고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이에 식약처는 현재 원인 조사 진행 중인 가운데, 최근 기온상승으로 세균성 식중독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가정과 음식점 등에서 개인 위생관리와 식품 보관온도 등을 준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원인 식품이 확인된 사례 중에는 부주의하게 조리, 제조된 샐러드, 겉절이 등 익히지 않은 채소류 조리음식이 많았다.

이에 채소류는 세척 후 냉장 보관하거나 바로 섭취하고, 대량으로 조리하는 경우에는 염소계 소독제(100ppm)에 5분가량 담갔다 2~3회 이상 흐르는 수돗물에 헹궈 제공하는 것이 좋다.

살모넬라에 의한 식중독은 달걀을 만진 뒤 손을 씻지 않고 음식을 조리하거나 다른 조리기구를 만져 생기는 교차오염으로 인해 주로 발생했다.

따라서 살모넬라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달걀, 닭 등 가금류를 취급한 뒤에는 반드시 비누 등 세정제로 손을 씻은 뒤 조리해야 하며 조리 때에는 중심 온도 75℃에서 1분 이상 가열한 뒤 섭취해야 한다.

황색포도상구균에 의한 식중독은 씻지 않은 맨손으로 조리한 음식을 실온에 방치하는 경우 발생할 수 있으므로 조리 때 일회용 장갑을 착용하는 등 청결한 환경에서 조리하고 조리 뒤에는 냉장보관하는 것이 좋다.

퍼프린젠스균은 산소를 싫어하고 아미노산이 풍부한 환경에서 잘 자라는 특성이 있어 제육볶음과 갈비찜 등을 대량으로 조리하고 그대로 실온에 방치하면 퍼프린젠스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다.

때문에 퍼프린젠스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가열조리 뒤 제공 전까지 가온 보관하거나 소분해 빠르게 식힌 뒤 냉장 보관하는 등 실온에 방치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가온 보관은 식품을 온도 60도 이상으로 유지할 수 있는 가열 기구에 보관하는 것을 말한다.

한편 식약처는 올해 여름의 경우 평년보다 더울 것이라는 기상 예보에 따라 세균성 식중독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도 여전히 유행하고 있는 추세이므로 비누 등 세정제로 손씻기, 익혀먹기 등 식중독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