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사회적경제



경제 · 사회

더보기

기획 · 이슈

정치

더보기

과학 · 자동차

더보기

국제

더보기

스포츠 · 연예

더보기
thumbnails
스포츠

짜릿한 스피드를 보고 듣고 직접 느끼자, 즐길 거리 가득한 전남GT

  한국사회적경제신문 claire-shin 기자 | 국내 최대 종합 모터스포츠 축제, 2022 전남GT가 오는 10월 1일과 2일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이하 KIC)에서 열린다. 국내 모터스포츠의 메카인 전라남도에서 펼쳐지는 이번 대회에서는 전남GT를 대표하는 '전남내구' 클래스와 국내 최상위 대회 '삼성화재 6000' 클래스, 스포츠 프로토타입, 스포츠바이크400, 엔페라GT 등 총 5개의 클래스를 볼 수 있다. 3년 만에 관람객을 맞이하는 2022 전남GT는 오래 기다린 팬들을 위해, 국내를 대표하는 각 클래스뿐만 아니라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즉, 단순히 레이스를 관람하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짜릿한 스피드를 직접 느낄 수 있는 체험까지 하며 즐거움이 배가 될 전망이다. 레이스카가 질주하는 서킷 위에서 펼쳐지는 특별한 이벤트인 피트, 그리드워크가 열린다. 관람객들이 두 발로 직접 서킷 위를 걸어다닐 수 있는 기회는 이 시간이 유일하다. 레이스카를 비롯해 선수들을 직접 보며, 얘기도 나누고 사진까지 찍을 수 있다. 특히, 이번에는 특별 제작된 6000 클래스 스티커를 모으며, 상품까지 받을 수 있는 '스티커 투어'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