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흐림춘천 -1.7℃
  • 서울 -0.3℃
  • 인천 -0.2℃
  • 흐림원주 0.5℃
  • 수원 0.2℃
  • 흐림청주 0.6℃
  • 대전 1.2℃
  • 흐림포항 2.9℃
  • 흐림군산 1.1℃
  • 흐림대구 2.5℃
  • 전주 3.4℃
  • 울산 2.7℃
  • 흐림창원 2.9℃
  • 광주 3.5℃
  • 흐림부산 3.2℃
  • 목포 4.6℃
  • 흐림여수 3.4℃
  • 제주 8.0℃
  • 흐림천안 0.4℃
  • 흐림경주시 2.0℃
기상청 제공

수원삼성 신인 김주찬 “꿈꾸던 팀에서 데뷔골 넣어 기뻐”

 

Korea Social Economy News 김은영 기자 | “어렸을 때부터 수원삼성을 좋아했다. 이 팀에 오기 위해 많은 노력과 경쟁을 거쳤다. 꿈꾸던 팀에서 데뷔골에 성공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쁘다.“


프로 데뷔골이 곧 결승골이 됐다. 수원삼성의 로컬보이 김주찬이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24일 저녁 열린 2023 하나원큐 FA컵 16강전에서 수원삼성(K1)이 김주찬의 결승골에 힘입어 대구FC(K1)를 꺾었다. 이날 선발 출장한 공격수 김주찬은 전반 26분 만에 선제골을 기록하며, 팀의 FA컵 8강 진출을 견인했다.


경기 후 김주찬은 “경기에 들어갈 때부터 모든 코칭스태프 선생님들이 믿어 주셨다. 함께 뛴 형들과도 이겨야겠다는 동기부여가 컸다. 덕분에 승리할 수 있었다”는 소감을 드러냈다.


수원 출신 김주찬은 소속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가진 선수다. 수원삼성 산하 유스팀인 ‘매탄중-매탄고’를 거치진 않았지만, ‘수원 출신’으로 유소년 선수 생활을 이어왔다. 수원시에 위치한 세류초에서 축구선수 생활을 시작했으며 중대부중, 중대부고, 수원고를 거쳐 2023년 수원삼성에 입단했다.


이에 대해 김주찬은 “어렸을 때부터 수원삼성이란 팀을 좋아했다. 이 팀에 오기 위해 많은 노력과 경쟁을 거쳤다. 꿈꾸던 팀에서 데뷔골에 성공해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쁘다“고 말했다.


김병수 감독 역시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김주찬의 활약을 칭찬했다. 김 감독의 특별한 지시가 있었냐는 질문에 그는 “감독님께서 측면에서 플레이할 때 미드필더와 풀백으로부터 볼을 받기 위한 움직임을 강조하셨다. 또 문전에 들어갔을 때 수적 우위 상황이 만들어져야 골 확률이 높아진다고 하셨다“며 ”그 말씀이 생각나 득점 상황에 박스 안으로 침투했고, 득점까지 성공할 수 있었다”고 득점 상황에 대해 돌아봤다.


프로에서 첫 시즌을 치르고 있는 김주찬은 이번 시즌 리그 8경기를 소화했으나, 평균 25분 정도의 짧은 시간을 소화하며 출전 시간이 길지 않았다.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는 데뷔 첫 풀타임 활약하며 김병수 감독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그는 “선수라면 당연히 출전 시간에 대한 욕심이 있을 것이다'라며 '여기서 머무르지 않고 더 성장하는 선수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가로로 나열된 Ifram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