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영원한 캡틴’ 박지성, SBS 월드컵 해설위원 나서...

 

한국사회적경제신문 claire-shin 기자 | '영원한 캡틴' 박지성이 4년 만에 SBS 월드컵 해설위원으로 돌아온다.

박지성은 오는 11월 개막하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캐스터 배성재, 축구 해설가 장지현과 함께 'SBS 카타르 2022'의 메인 해설을 맡는다.

2002년 한일월드컵을 비롯해 세 차례 월드컵 본선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등 유럽 축구를 경험한 박지성은 국가대표 에이스 손흥민이 롤모델로 삼을 만큼 한국 축구의 레전드로 꼽힌다. 지난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SBS의 해설을 맡아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경기 노하우와 컨디션을 조절하는 방법 등 실전 팁을 전하는가 하면, 선수들의 심리와 시시각각 변하는 축구 전술에 대해서도 알기 쉽게 설명해 특유의 진중함과 전문성으로 호평받았다.

박지성은 4년 전 콤비로 활약했던 '자타공인 국가대표 캐스터' 배성재와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다. 뿐만 아니라 손흥민이 출전한 EPL 전 경기를 해설한 바 있는 장지현과도 함께 나서, 한층 더 깊이 있는 해설을 펼칠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이번 월드컵에는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골때녀)'에서 명언 제조기로 명성을 높인 현영민도 SBS 해설진으로 합류해 화려한 라인업을 구성한다. 그는 '골때녀'에서도 날카로운 분석은 물론 경기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을 절묘한 입담으로 풀어내 호응을 얻은 바 있어, 월드컵에서 만날 현영민 표 해설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SBS 관계자는 '우리 대표팀의 세 번째 16강 진출 여부, 호날두,메시의 마지막 월드컵 등 관전 포인트가 많은 월드컵인 만큼, 더 흥미진진한 중계를 위해 박지성을 중심으로 4년 만에 다시 최강의 해설진을 구성했다'며 '특히 박지성은 해설자로서 더 진화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방대한 양의 자료를 수집하고 틈 나는 대로 해설 연습을 하는 등 굉장한 노력을 하고 있다. 만반의 준비를 거친 SBS 해설진의 수준 높은 해설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박지성이 해설위원으로 나서는 모습은 '골때녀'를 통해서도 미리 만날 수 있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