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8 (토)

  • 맑음춘천 26.4℃
  • 맑음서울 26.0℃
  • 맑음인천 23.0℃
  • 맑음원주 26.0℃
  • 맑음수원 25.4℃
  • 맑음청주 27.8℃
  • 맑음대전 27.6℃
  • 맑음포항 29.8℃
  • 맑음군산 24.1℃
  • 맑음대구 30.5℃
  • 맑음전주 26.7℃
  • 맑음울산 28.2℃
  • 맑음창원 27.8℃
  • 맑음광주 28.6℃
  • 맑음부산 23.7℃
  • 맑음목포 25.2℃
  • 맑음여수 23.6℃
  • 맑음제주 25.5℃
  • 맑음천안 26.4℃
  • 맑음경주시 30.1℃
기상청 제공

녹색기후기금, 38개 개발도상국에 7억 6000만 달러 투자

환경을 위한 글로벌 노력의 한 발자국

 

 

 

KSEN 황인규 기자 |

녹색기후기금(GCF)은 38개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7억 6000만 달러 규모의 기후사업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기획재정부는 최근에 인천 송동에서 개최된 제36차 녹색기후기금(GCF) 이사회에서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을 위한 12개 사업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승인된 사업은 방글라데시의 취약 연안 지역 농장 및 생계 탄력성 지원, 파키스탄의 녹색 인프라 구축,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기후회복력 향상 사업 등이다.

 

녹색기후기금은 2010년에 설립된 국제기금으로,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적응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번에 승인된 사업의 총 규모는 약 31억 9000만 달러이며, 그 중 7억 6000만 달러는 녹색기후기금에서 조달될 예정이다. 나머지는 각국 정부, 민간 부문, 국제기구에서 지원될 예정이다.

 

이번 신규 사업 승인으로 녹색기후기금의 추진 사업은 총 228건이 되었고, 사업 규모는 약 482억 달러(녹색기후기금의 지원액은 총 128억 달러)로 확대되었다. 녹색기후기금은 이번 사업을 통해 약 3억 8000만 톤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사회는 또한 향후 4년간(2024~2027년)의 녹색기후기금 운영 방향과 우선 순위를 담은 전략 계획을 채택했다.

 

녹색기후기금은 앞으로 개발도상국의 기후대응 역량 강화, 기후요소를 고려한 개발 방식으로의 전환, 기후적응력 제고, 민간 부문 참여 촉진 등 4개의 과제에 집중하여 이행할 계획이다.

 

기획재정부는 "녹색기후기금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우리는 GCF 4기 이사로서 협력할 것"이라며 "국내 기업 및 관련 기관의 녹색기후기금 사업 참여를 적극 지원하여 국내 기후 변화 대응 정책과의 연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