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맑음춘천 24.4℃
  • 구름많음서울 24.2℃
  • 구름조금인천 23.2℃
  • 맑음원주 24.4℃
  • 구름조금수원 24.0℃
  • 맑음청주 24.7℃
  • 맑음대전 24.4℃
  • 맑음포항 27.9℃
  • 맑음군산 22.8℃
  • 맑음대구 27.0℃
  • 맑음전주 23.3℃
  • 맑음울산 26.7℃
  • 맑음창원 27.0℃
  • 맑음광주 24.5℃
  • 맑음부산 25.5℃
  • 박무목포 20.2℃
  • 맑음여수 22.8℃
  • 박무제주 21.2℃
  • 맑음천안 24.4℃
  • 맑음경주시 28.0℃
기상청 제공

‘송지효의 디톡스 투어’ 큰 웃음 ↑, 2049 시청률 동시간대 예능 1위!

 

Korea Social Economy News 김은영 기자 | SBS '런닝맨'의 '2023 런닝투어 프로젝트'가 시작된 가운데, 첫 주자로 나선 배우 송지효의 '디톡스 투어'가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4일 방송된 '런닝맨'은 타겟 지표인 '2049 시청률' 2.2%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예능 1위를 지켰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4.7%(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앞서 예고된 대로 '2023 런닝투어 프로젝트'의 서막을 알리며 송지효의 '디톡스 투어'가 진행됐다. 송지효는 사전 회의에서 '콘셉트는 '지효 스테이'다. 항상 휴대폰을 달고 사는 멤버들을 위해 네트워크와 단절된 시간을 가지면 좋을 것 같다'며 자연 힐링여행을 강조했다.

이번 여행은 인당 5개씩 런닝볼이 존재하는데, 첫 주자인 송지효가 마음대로 추가하거나 삭제할 수 있고, 데스노트에 적히면 런닝볼 1개가 삭제된다. 멤버들은 여행 시작부터 휴대폰 반납은 물론 오전 10시에 뜬금없는 낮잠 스케줄로 불만을 터트렸다. 유재석은 '이 시간엔 잠을 안 잔다'며 계속 투정을 부렸고 이 와중에 송지효는 '숙면 모드'에 돌입해 웃음을 안겼다. 결국 유재석과 양세찬의 방에서의 탈출을 감행했지만, 문이 잠겨있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두 번째 스케줄은 '산채 정식 점심'이었다. 음식 포장을 위해 유재석, 지석진, 전소민은 직접 배를 타고 나가야 했고 멤버들 몰래 도토리묵 식사를 감행했다. 세 사람은 잠깐의 외출이 끝나자 '감옥에 들어가는 것 같다'며 허탈해했다. 반면, 김종국은 제작진의 '동,식물 사진 미션'에 의외의 만족감을 드러내며 '디톡스 투어'에 빠져드는 모습을 보였다. 김종국은 계속 되는 게임에서 1등을 하며 런닝볼을 추가했다.

마지막 일정은 '마음 디톡스'였다. 멤버들은 오늘의 감정을 담아 그림을 그렸고 전문가의 평가 결과 스트레스 해소 순위는 1위 지석진이었다. 지석진은 본인의 감정 변화를 충분히 묘사했다는 평가를 받았고 꼴찌는 김종국이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4.7%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지효 스테이'는 45만 8천 원을 지출했고 잔액은 364만 2천 원이 남은 가운데, 두 번째 주최자는 유재석이 당첨돼 경주 역사투어를 예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