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황선홍·이영표 등 7인, 2023 아시안컵 한국 유치 위해 뛴다

축구협회서 알림대사 발대식…문체부 장관 “유치 아낌없이 지원”

 

한국사회적경제신문 claire-shin 기자 | 23세 이하 축구국가대표팀 황선홍 감독, 대한축구협회 이영표 부회장, 붉은악마 이중근 의장, 개그맨 이수근, 안무가 아이키, 스포츠 해설위원 박문성, 스포츠 캐스터 배성재 등 7명이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이하 2023 아시안컵)'의 대한민국 유치를 위해 발 벗고 나선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축구협회와 함께 '2023 아시안컵'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대한민국의 성공적인 유치를 기원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유명인사를 알림 대사로 선정하고 2일 오전 대한축구협회 축구회관 2층에서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알림 대사로 선정된 황선홍 씨와 이영표 씨는 명실공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구 인사로서 2002년에는 월드컵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현재는 각각 23세 이하 축구국가대표팀 감독,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중근 씨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구 응원단 '붉은악마'의 의장으로 국가대표팀 경기마다 열광적인 응원을 주도하는 등 국가대표팀의 큰 버팀목이 되고 있다.

이수근 씨는 연예인 중 축구를 좋아하는 대표적인 인물로 바쁜 일정 속에서도 연예인 축구단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에스비에스(SBS) 인기 프로그램 의 해설도 맡고 있다. 

대중적으로 많은 지지를 받으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아이키 씨는 스포츠레저학 전공자로서 본인뿐 아니라 가족들의 축구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알린 바 있다.

박문성 씨와 배성재 씨는 월드컵 등 축구 중계에서 각각 해설위원과 캐스터로 오랜 기간 호흡을 맞춰왔다. 배성재 씨는 이수근 씨와 함께 의 해설자로도 활동하고 있고 박문성 씨는 축구 관련 인기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2023 아시안컵'의 대한민국 유치를 위해 알림 대사로 참여한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축구와 한국문화(케이컬처)를 결합하면 축구대회의 지평을 매력적으로 확장할 수 있다. '2023 아시안컵'이 많은 아시아인이 함께하는 문화,스포츠 축제가 될 수 있도록 한국에 유치해 개최하는 데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