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양주시, 신한대학교와 지역사회 발전과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맞손'


양주시(시장 강수현)는 20일 시청 상황실에서 신한대학교(총장 강성종)와 지역발전과 대학의 경쟁력 확보를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관·학 협력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강수현 시장과 강성종 총장을 비롯해 각 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과 대학의 인적·물적 자원 공유하고 지역사회와의 상생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다짐했다.

 

협약식은 개회식을 시작으로 시장·총장 인사 말씀, 협약서 낭독, 협약서 서명 및 교환, 기념 촬영 순으로 진행됐으며, 협약에 따라 양주시와 신한대는 첫째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시정 현안 사항에 대한 공동연구와 프로그램 개발 둘째 시민 평생교육 체제 수립을 위한 인적·물적 자원 교류 및 지식, 정보 인프라 공동 활용 셋째 중앙정부, 광역지방정부 공모사업 지원을 위한 교류 협력 등 상생발전을 위한 제반 사항에 협조하기로 했다.

 

또한 도시재생사업을 비롯한 청소년 문화 활성화 프로그램 개발, 지역 골목상권·전통시장 활성화, 공무원 역량개발 교육과정 운영 등 양 기관의 발전을 위해 필요한 교육·연구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강수현 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고등교육기관의 인적 자원이 행정에 더해지면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정책 추진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며 "지역경제 위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지역과 대학이 협력하고 우수한 자원과 정보를 통한 상생발전의 기틀을 만들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인효 기자   kjc816 @ksen.co.kr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