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제21회 한국문학세상 신춘문예’ 신인 다섯 당선

‘제21회 한국문학세상 신춘문예’ 신인 다섯 당선

- 시부문에 ‘이봉만·김덕진·한경훈, 수필부문에 ’서상윤·박인숙‘ -

한국문학세상(회장 김영일)은, 지난 2월 1일부터 28일까지 1달간 ‘종이 없는 작가등용문’으로 '제21회 한국문학세상 신춘문예'를 공모전 투명심사 시스템’으로 공모해, 신인 5명을 당선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첫째 시부문에 당선자로는 이봉만(71세, 前제주시의회 의원), 김덕진(55세, 수원신풍초교 교사), 한경훈(60세, 세진종합건설(주) 대표, 제주시), 둘째 수필부문에 서상윤(64세, 책과사람 대표, 대전시), 박인숙(58세, 인문학강사, 대전시) 등이다.

이봉만 시인은, 시 ‘일흔 살 즈음에’ 외 2편을 통해, 어린 시절 제주도의 가난한 시골에서 태어났지만, 불굴의 도전정신으로 제주시의회 의장까지 역임한 후 일흔 살 즈음에야 자연인으로 돌아간다는 따뜻한 울림을 서정적 감성으로 매료시켰다.

김덕진 시인은, 시 ‘도시의 계단’ 외 2편을 통해, 도시라는 번잡한 환경 속에 살아가는 사람들이 계단을 따라 오르내리면서 겪게 되는 인생사를 희로애락으로 묘사했다.

한경훈 시인은, 시 ‘유채꽃 당신’ 외 2편을 통해, 제주도 한라산에 하얗게 내린 눈이 햇살에 반사되어 은백의 잔설이 되었지만 봄이 되면 세상을 노랗게 물들이는 봄의 전령사로 변신한다는 서정적 미학을 우려냈다.

서상윤 수필가는, 수필 ‘그리운 어머니’를 통해, 살아생전에 못다한 효도를 아쉬워하며 돌아가신 어머니의 지고지순한 사랑을 애틋한 사모곡으로 우려내 감동을 주었다.

박인숙 수필가(58세, 인문학강사)는 ‘보고 싶은 아버지’를 통해, 오빠만 있는 집안의 막내딸로 태어나 맛있는 짜장면을 사주던 아버지가 술 한잔에 흥이 오르면 젓가락 장단으로 ‘꿈꾸는 백마강’을 함께 불렀던 추억을 회상하며 꿈에서라도 다시 보고 싶은 그리움을 애틋하게 묘사했다.

김영일 심사위원장은 인터뷰에서, “PC 통신 시대이던 2000년대, 문학 경연에서 불공정 시비가 끊이지 않았던 점에 착안해 부정 방지를 위해 ‘온라인 백일장 시스템’을 처음 발명했고, 20년이 흐른 지금은 온라인으로 작가의 꿈을 이루는 한국형 등단제도가 되었다”라고 밝혔다.

당선작은 종합문예지 ‘계간한국문학세상’ 봄호(5월)에 발표하고, 당선자는 등단작가로 대우하며 지속적인 글쓰기 교육을 통해 문학 지도자로 양성된다.

한국문학세상 신춘문예는, 매년 2월에 ‘공모전 투명심사 시스템’으로 실시되는 ‘종이 없는 작가등용문’으로 비밀코드로 심사해, 예선을 통과하면 3차례 등단지도를 실시하고 합격할 경우 등단의 길을 열어준다.

백일장 개최가 어려운 학교(회사), 공공기관을 대신해 인터넷으로 작품을 접수하고 심사할 수 있는 ‘공모전 접수·심사대행’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김인효 기자 kjc816@ksen.co.kr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