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7.5℃
  • 구름많음강릉 -2.8℃
  • 서울 -7.2℃
  • 대전 -4.4℃
  • 맑음대구 -6.7℃
  • 흐림울산 -4.2℃
  • 흐림광주 -3.9℃
  • 흐림부산 0.3℃
  • 흐림고창 -5.4℃
  • 흐림제주 5.6℃
  • 흐림강화 -7.0℃
  • 흐림보은 -8.1℃
  • 구름조금금산 -4.7℃
  • 흐림강진군 -4.2℃
  • 구름조금경주시 -4.7℃
  • 구름많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메뉴

‘일타 스캔들’ 열풍 시작됐다! 전국X수도권X2049 시청률까지 자체 최고 시청률 기록하며 승승장구!

 

한국사회적경제 claire-shin 기자 | ‘일타 스캔들’ 전도연과 정경호가 서로를 신경쓰기 시작했다.


tvN 토일드라마 ‘일타 스캔들’(연출 유제원, 극본 양희승, 제작 스튜디오드래곤)이 차곡차곡 쌓아가는 남행선(전도연)과 최치열(정경호)의 로맨스 서사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서로가 조금씩 신경 쓰이기 시작한 두 사람의 한층 더 확장된 케미는 물론이고, 조금씩 열기를 더하고 있는 입시 전쟁 속 청춘들의 스토리, 그리고 추리 본능을 무한 자극하는 미스터리 코드까지 다채로운 매력을 선사하며 과몰입을 유발하고 있는 것.


지난 22일(일) 방송된 4회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8.1%, 최고 8.9%, 전국 기준 평균 7.6%, 최고 8.4%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은 전날 밤 깜짝 취중 고백 이후 다시 마주한 행선과 치열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광대를 치솟게 했다. 행선의 깜짝 취중 고백을 들은 치열은 잠들기 직전까지 스멀스멀 새어 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했다.


다음날 국가대표 반찬가게로 직행한 치열은 전날의 기억에 민망해하는 행선에게 “제가 진짜 좋아하는 거 알죠, 이 우엉조림이요”라고 장난기 가득한 멘트를 날려 또 한 번 그녀를 당황 시켰고 어느덧 가까워진 둘의 관계가 훈훈함을 자아냈다. 치열만의 ‘웃음 버튼’이 되어버린 행선. 앞으로 둘의 관계가 어떤 전개를 맞게 될지 시작부터 몰입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한편, 올케어 반 시작과 함께 입시 시즌이 막이 오른 녹은로. 행선은 올케어 반 학부모 모임에 참석했다. 엄마들끼리 커리큘럼 정보를 공유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진 것도 잠시, 선재 엄마 서진(장영남)의 뒤늦은 등장에 분위기는 반전을 맞았다.


수아 엄마 수희(김선영)와 선재 엄마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흐르기 시작한 것. 결국 자신을 무시하는 듯한 선재 엄마의 태도에 수아 엄마는 폭발했고, 중간에서 말리려던 행선만 애꿎게 얼굴을 대신 맞았다. 행선의 험난한 입시맘 가시밭길이 예고된 순간이었다.


이어 행선은 치열의 강의를 들은 후 기말고사에서 당당히 수학 1등급을 받아 온 해이(노윤서)가 기특했다. 해이는 수능 전국 1등을 해서 뉴스에도 나오면 자신을 버린 엄마가 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고, 그 말에 눈물을 꾹 참으려고 애쓰는 행선의 모습은 애잔하게 다가왔다.


하지만 이처럼 똑 부러지는 목표를 세운 해이를 견제하는 시선들이 있었다. 해이를 눈엣가시로 여기는 수아(강나언)와 딸의 뜻을 들어주려는 수아 엄마, 해이를 밀어내고 아들 영민(유준)을 올케어 반에 넣으려는 영민 엄마(최희진), 아들 선재가 해이와 친하게 지내는 것이 불안한 선재 엄마, 그리고 학부모 커뮤니티 스카이맘점넷 인플루언서이기도 한 수아 엄마의 뜻을 무시할 수 없는 더 프라이드 학원의 원장(허정도)까지.


이들의 합심으로 해이는 결국 올케어 반 합격이 번복되어 탈락했고, 그 소식에 행선은 화가 날 수밖에 없었다.



가장 먼저 학원으로 달려간 행선은 일타 강사 수업을 모두 들은 학생들만 올케어 반에 들어갈 수 있다는 조건을 내세우는 학원 측 입장을 조목조목 반박하며 따졌지만, 달라지는 것은 없었다. 그 와중에 가게까지 일부러 찾아와 올케어 반 학부모 단톡방에서 당장 나가 달라고 부탁하는 수아 엄마의 말에 또다시 분노가 치밀어 오른 행선.


이번엔 학원 원장 면담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결국 확성기를 들고 학원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이를 본 원장은 서둘러 자리를 피하려다 한가득 짐이 실린 카트에 부딪혀 넘어졌고, 그 바람에 행선은 제대로 된 대화조차 나눌 수 없었다.


이 사건을 빌미 삼아 원장은 해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렸고, 이를 모르는 행선을 그냥 두고 볼 수 없었던 치열은 해이가 자신의 수업까지 들을 수 없게 됐다는 것을 전했다. 이에 낙담한 행선. 그때부터 반찬가게 앞에는 더 프라이드 학원 관계자에게는 판매하지 않겠다는 안내문이 붙었고, 이를 본 치열도 더 이상 국가대표 반찬가게를 찾아갈 수 없었다.


하지만 이미 행선의 손맛에 단단히 중독된 치열. 국가대표 반찬가게 금단 현상이라도 생긴 듯 섭식 장애는 다시 나타났고, 그의 기분도, 컨디션도 모두 엉망 그 자체였다.


심지어는 강의 텐션도 최저로 낮아진 데다 그의 시그니처인 발차기조차 제대로 날리지 못하는 상태가 된 치열은 끝내 칠판을 가득 채운 그래프가 행선의 음식으로 보이는 증상까지 보였다.


이에 상담을 받으러 간 치열은 “마음의 불편함이 더 큰 거 아닐까 싶은데. 부당함을 바로 잡지 못한 거에 대한 자책감”이 영향을 미친 것 같다는 의사의 말에 무언가 결심한 듯 황급히 반찬가게로 향했다.


그리고 치열은 오랜만에 다시 만난 행선에게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했다. “나랑 따로 수업해봅시다. 개별적으로”라며 해이만을 위한 수업을 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 이에 어리둥절한 것도 잠시, 행선은 그가 내민 손을 덥석 잡으려고 했지만, 그때 “대신 조건이 있습니다”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하는 치열의 모습이 이어져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치열의 제안을 행선이 어떻게 받아들이게 될 지, 벌써 더욱 맛있어진 케미를 기대케 하는 가운데, 또 다른 쇠구슬 사건이 발생하면서 긴장감 역시 최고조에 달했다. 해이 자리를 빼앗고 올케어 반에 들어간 영민이 쇠구슬을 맞고 쫓기던 중 건물에서 떨어진 장면이 그려진 것.


과연 그 의문의 쇠구슬 정체는 무엇인지, 심장을 쫄깃쫄깃하게 만드는 ‘일타 스캔들’ 속 미스터리를 향한 기대감 또한 치솟고 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일타 스캔들’ 매주 토, 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