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4℃
  • 구름많음강릉 3.0℃
  • 맑음서울 0.4℃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6.0℃
  • 구름조금울산 6.4℃
  • 맑음광주 2.0℃
  • 구름많음부산 7.5℃
  • 맑음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5.2℃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1.2℃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메뉴

지난해 취업자 81만6000명 증가… 22년 만에 최대폭

코로나19 일상 회복 등 영향…고용률 62.1%, 통계작성 이래 최고
12월 취업자는 50만 9000명 ↑…실업자, 21개월 연속 감소세

 

한국사회적경제 편집부장 기자 | 지난해 연평균 취업자는 2808만9000명으로 전년 대비 81만6000명 증가했다. 2000년 이후 22년 만에 최대 증가 폭이다. 

코로나19 일상회복에 따른 경제활동 참가 확대, 비대면,디지털 전환 수요 지속 등으로 이례적인 호조를 보였다는 분석이다.

지난 1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취업자 수는 2808만9000명으로 전년보다 81만6000명 늘었다. 2000년 88만2000명 이후 22년 만에 최대폭으로 증가했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사회복지업(18만명), 제조업(13만5000명), 숙박,음식점업(8만4000명), 정보통신업(8만명), 공공행정(7만1000명), 운수업(6만9000명), 전문,과학,기술업(6만9000명), 농림어업(6만7000명), 교육서비스업(6만2000명) 등에서 취업자 수 증가가 두드러졌다.

반면 도,소매업(-4만1000명), 금융,보험업(-2만6000명) 등에서는 취업자가 전년보다 감소했다.

연령별로는 인구구조 변화 등으로 60세 이상이 45만2000명 늘어 증가분의 55%를 차지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2.1%로 전년보다 1.6%포인트 올랐다. 1963년 통계 작성 이래 최고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인 15∼64세 고용률(68.5%)도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지난해 실업자 수는 전년 대비 20만5000명 줄어든 83만3000명이었다. 실업률은 모든 연령계층에서 하락해 전년 대비 0.8%포인트 하락한 2.9%를 기록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취업자 수는 2780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50만9000명 늘었다.

취업자 수는 2021년 3월부터 지난달까지 22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증가세를 이어갔다.

다만 취업자 증가 폭은 지난해 5월(93만5000명)을 정점으로 6월(84만1000명)부터 11월(62만6000명), 12월까지 7개월째 둔화하는 양상이다.

연령대별로 보면 60세 이상 취업자 수가 44만명 증가해 증가 폭의 86%를 차지했다.

고용률의 경우 청년층은 0.8%포인트 상승하고 40대는 0.2%포인트 상승했다.

산업별로는 숙박,음식점업(21만6000명),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8만4000명), 제조업(8만6000명) 등에서 늘고 도매 및 소매업(-7만3000명), 사업시설 관리(-3만2000명), 금융 및 보험업(-2만명) 등에서 줄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0.9%포인트 높아진 61.3%로 동월 기준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실업자 수는 86만6000명으로 1년 전보다 11만3000명 줄어 21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기획재정부는 '올해 고용률은 역대 최고치인 지난해 수준과 유사하고 실업률은 소폭 상승, 취업자 증가폭은 큰 폭으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맞춤형 취업지원 등을 통해 구인난에 적극 대응하고 일자리 장벽 제거, 고용안전망 확충 등 취약계층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