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7℃
  • 맑음강릉 -7.3℃
  • 맑음서울 -9.7℃
  • 맑음대전 -9.4℃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6.6℃
  • 구름조금광주 -4.9℃
  • 맑음부산 -5.8℃
  • 흐림고창 -6.6℃
  • 제주 1.2℃
  • 맑음강화 -8.3℃
  • 맑음보은 -9.5℃
  • 맑음금산 -8.6℃
  • 구름많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메뉴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장관 울산시 방문

12월 1일,‘한-우즈벡 상호교류의 해’ 맞아 협력 방안 논의

 

한국사회적경제 김인효 기자 | 울산시는 김두겸 시장이 12월 1일 오전 10시 시청 본관 7층 시장 접견실에서 우즈베키스탄 쿠사노프 노짐(Khusanov Nozim) 고용노동부 장관의 예방을 받고 환담을 나눈다고 밝혔다.


올해는 한국과 우즈베키스탄 수교 30주년으로 지난해 12월 샵카트 미르지요예프(Shavkat Mirziyoyev)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의 방한 이후 ‘한- 우즈벡 상호교류의 해’로 선포한 바 있다.


이번 쿠사노프 노짐 장관의 울산 방문도 그 일환이다.


김두겸 시장과 쿠사노프 노짐 고용노동부 장관은 이날 환담에서 지방정부와 이주 노동 분야의 양자협력 확대 및 개선방안에 관해 논의한다.


앞서 쿠사노프 노짐 장관 일행은 11월 30일, 170명의 우즈베키스탄 노동자들이 근무하고 있는 현대중공업을 찾아 자국 노동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우즈베키스탄 이주 근로자들이 울산에 진출하여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면서 “이번 울산 방문을 계기로 울산과 우즈베키스탄 지자체의 노동 분야 교류가 활발히 진행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힌다.


한편 우즈베키스탄의 면적은 한반도의 2배, 인구는 3,350만 명(중앙아 시아 최대)이며 지난 2019년 4월,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은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외교관계가 격상됐다.


울산 내 거주 중인 우즈베키스탄인은 600여 명이며 그 중 200여 명이 근로자로 일하고 있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