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7.4℃
  • 구름많음강릉 21.6℃
  • 맑음서울 17.3℃
  • 구름많음대전 17.6℃
  • 구름많음대구 15.5℃
  • 구름많음울산 18.7℃
  • 구름많음광주 17.9℃
  • 구름많음부산 18.0℃
  • 구름많음고창 17.5℃
  • 구름조금제주 21.5℃
  • 맑음강화 15.5℃
  • 구름많음보은 15.7℃
  • 구름많음금산 17.5℃
  • 구름조금강진군 18.7℃
  • 구름많음경주시 19.0℃
  • 구름많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메뉴

세아베스틸,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 용기 국내 첫 미국 NRC 품질 보증 프로그램 심사 통과

 

한국사회적경제 편집부장 기자 | 세아베스틸(대표이사 김철희, 신상호)의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 용기(CASK) 제품이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에서 그 기술력 및 품질 신뢰성을 인정받으며, 글로벌 원전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세아베스틸은 사용후핵연료 건식 저장 분야에서 국내 최초로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United States Nuclear Regulatory Commission, 이하 NRC)의 품질 보증 프로그램 심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NRC는 미국 내 상업용 원자력 발전소 건설, 운영, 핵물질 이용에 관한 허가 및 규제를 총괄하는 기관으로, 원자력 사업의 특성상 안전성 평가 및 품질 보증 프로그램 심사 절차가 까다롭기로 정평이 나 있다.

8월 NRC는 세아베스틸의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 용기(CASK)에 대한 품질 보증 프로그램 심사를 위해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과 함께 군산 세아베스틸 원자력 공장을 방문, 제품 제작 과정 및 품질 보증 프로그램 이행 현황 등을 평가했으며, 최종적으로 심사 통과 결정을 내렸다. 이로써 세아베스틸은 2019년 미국기계기술자협회와 한국전력산업기술기준으로부터 획득한 원자력 1등급 기기 제작 및 소재 제조 관련 인증(각각 ASME, KEPIC)에 이어 이번 NRC 품질 인증 프로그램 심사까지 연달아 통과하며,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원자력 제품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세아베스틸의 NRC 품질 보증 프로그램 심사 통과는 글로벌 원자력 발전 시장의 30% 이상을 차지하는 미국 시장에서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 용기 주요 공급자로서의 위상 강화뿐만 아니라 앞으로 수주 입찰에 보다 유리한 여건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 현지에는 90여 기의 원전이 가동되고 있으며, 앞으로 30년 이내에 순차적으로 수명이 다할 것으로 예상돼 앞으로 원전 해체 및 사용후핵연료 처리 관련 제품 수요가 함께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세아베스틸의 미국 원자력 시장 공략은 올 초부터 본격화 됐다. 올 3월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 용기 최종 완제품 3기를 미국 내 에너지 유틸리티 서비스 회사인 엑셀에너지(Xcel Energy)에 성공적으로 수출했으며, 2023년부터 추가로 14기 공급이 예정돼 있다. 특히 9월에는 엑셀에너지 및 오라노티엔(Orano TN)과 국내외 원자력 사업에서의 장기적 파트너십 강화를 논의하는 등, 글로벌 원전 선도 기업들과의 협력 관계도 공고히 해나가고 있다.

세아베스틸 담당자는 '이번 NRC 품질 인증 프로그램 심사 통과를 통해 세아베스틸이 제작하는 원자력 제품에 대한 품질 신뢰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으며, 이를 계기로 국내외 원자력 사용후핵연료 건식 저장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해 나가고자 한다'며 '원전의 안정적인 유지관리 및 사용후핵연료의 안전한 건식 저장 관리 중요성이 대두되는 가운데 특히 오라노티엔을 비롯한 원전 제품의 설계 및 운영 분야에 글로벌 선도 기업들과의 파트너십 강화를 통해 사용후핵연료 운반,저장 용기 제작 기술이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 잡아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신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