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세상 2022년 신춘문예 접수

71
사진설명(-제21회-한국문학세상-신춘문예-받품-공모-)

한국문학세상(회장·김영일)은 디지털 문학을 창의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21회 한국문학세상 신춘문예를 2022년 2월 28일까지 온라인으로 접수한다고 밝혔다. 응모 부문은 시/시조/동시(7편 이내), 수필(2편 이내), 단편소설(1편), 동화(1편) 등이다.

이번 대회는 접수부터 심사까지 비밀코드로 온라인 심사를 하기 때문에 어느 심사위원이 어떤 작품을 심사했는지 알 수 없도록 암호화된 세계 최고의 투명심사 방식이라고 밝혔다.

한국문학세상 등단제도는 1차 예선을 통과할 경우, 2차 등단지도 과정으로 추천하고 그 과정에 합격하면 3차 본선에 추천하여 당선 여부를 결정하는 뉴한국형 등단제도이다. 김영일 회장은 인터뷰에서 ‘2000PC 통신 시대 때 문학경연의 부정 방지를 위해 온라인 백일장 시스템을 처음 발명한 것이 온라인 등단제도의 효시가 되었다라고 밝혔다.

당선자는 체계적인 글쓰기 교육 등을 통해 문학 지도자로 양성되는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고 개인 저서를 출간할 경우 납부한 회비의 20%를 출간비에서 할인해 준다.

한편 이번 심사 결과는 3월 25일(금) 홈페이지와 인터넷 뉴스 등에 발표하고 당선작은, ‘계간 한국문학세상’ 2022 신년호(5월)에 게재되며 도서관에도 납품된다.

 

황인규 기자 ksen@k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