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ICA 이노포트, ‘제2차 챌린저스데이: E개뭐야’ 토크 콘서트 개최

76
사진설명(-제2차 –챌린저스데이-포스터)

KOICA 이노포트, ‘제2차 챌린저스데이: E개뭐야’ 토크 콘서트 개최

ESG 개념 및 ESG와 개발협력 연관성을 알아보고, 국제개발협력의 새로운 트렌드 만나는 온라인 토크 콘서트

한국국제협력단 KOICA(이하 코이카)가 주최하고 신한은행이 후원하며, 사단법인 더 브릿지(이하 더 브릿지)와 엠와이소셜컴퍼니(이하 MYSC)가 주관하는 온라인 토크 콘서트 ‘제2차 챌린저스데이: E개뭐야? (ESG+개발협력)’가 11월 26일 금요일 개최된다.

코이카 이노포트는 글로벌 개발 협력 이슈를 해결하려는 청년들과 예비·초기 창업가를 위한 사회혁신허브(Innovation Hub for Development) 사업으로, 2020년 3월부터 시작된 코이카 프로그램이다. 제2차 챌린저스데이는 ‘ESG와 개발협력 시민 참여 및 창업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ESG (환경·사회·지배 구조), 개발협력 분야에서 활동하는 연사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온라인 비대면 토크 콘서트다.

이번 토크 콘서트에서는 ESG와 개발협력의 연관성에 대해 알아보고 ‘ESG를 위한 청년들의 활동 참여 방법’, ‘ESG 투자’ 등을 소개해 ESG 및 개발협력에 관심을 둔 청년들, 개발협력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 모두 ESG에 참여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개발협력의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하고자 한다.

세션 1 기조 강연에서는 ESG 개념에 대해 설명하고, ESG와 개발협력의 연관성을 소개하는 시간이 마련된다. 강연자로는 이준희 ESG센터 전략그룹장(법무법인 지평)이 참여한다. 세션 2 사례 공유는 각 분야 전문가들을 초청해 ESG와 개발협력 사회적 금융의 사례를 듣는 시간으로 △‘ESG를 위한 시민의 참여와 활동’ △‘민간 액셀러레이터와 ESG 투자’ △‘정부 ODA의 혼합금융 트렌드와 코이카 ESG 투자’에 대해 이야기 나눌 예정이다.

세션 3 패널 토크에서는 이전 세션에서 사례 공유를 나눈 황진솔 더 브릿지 대표, 김정태 MYSC 대표, 민준기 KOICA 기업협력사업실 과장이 패널로 참여해 ‘ESG와 개발협력 시민 참여 및 창업’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세션 4에서는 참가자들이 원하는 패널과 소통할 수 있는 네트워킹 시간을 마련했으며, ESG와 개발협력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ESG 온라인 부스가 설치될 예정이다.

KOICA 손혁상 이사장은 “ESG 경영이 곧 기관 경영의 건전성을 나타내는 잣대가 된 지금, ESG의 중요성은 나날이 강조되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개발협력 생태계가 활성화되고 ESG를 통한 글로벌 사회적 가치 창출에 관심을 갖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2차 챌린저스데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코이카 이노포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참가 희망자는 11월 25일(목)까지 전용 링크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사단법인 더 브릿지는 개발 도상국 사람들과 탈북민이 창업을 통해 경제적 자립을 이루고 ‘수혜자’에서 벗어나 ‘기부자’로 정체성이 변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비영리 사단법인이자 인증 사회적 기업이다.

김인효 기자 kjc816@k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