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하루, 그 어느 날’, 이동우 지음, [좋은땅출판사]

66
사진설명(-평범한 -하루-그 어느 날- 좋은땅출판사 -이동우 -지음-)

‘평범한 하루, 그 어느 날’, 이동우 지음, [좋은땅출판사]

“평범한 하루 그 어느 날” 이 책은 이동우 저자의 어머니와 아버지, 그리고 가족에 대한 일상을 담은 이야기로, 누구나 있을 수 있는 평범한 하루하루를 쓴 책이다. 누구에게나 다가오는 평범한 하루에 대한 이야기, 그래서 책을 읽다 보면 그것이 마치 내가 경험했던 일처럼 느껴진다. 지극히 개인적인 이야기가 이 시대를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의 보편적인 이야기로 승화된다.

평범하다는 것은 무엇일까. 누구나 있을 수 있는 일이지만, 그 일을 겪는 당사자들의 대응이 제각각 다른 것은 어떤 이유일까 생각해 본다. 평범해 보이지만 평범한 것들이 쌓여 새로움을 낳고, 새로움들은 우리의 삶을 형성한다. 평범한 하루하루가 결국 평범하지 않은 것이다.

아침에 일어나서 출근하는 반복되는 일상. 매일 똑같은 것 같지만 그 속에는 새로움이 담겨 있다. 아침에 느끼는 기분, 지하철의 분위기, 사람들과 나누는 대화 등 우리 주변은 새로운 것들로 가득 차 있다. 일상을 담아낸 다양한 이야기는 하나의 커다란 이야기로 연결되며 전체적인 서사구조를 완성한다.

그것은 서로 다른 듯하지만 닮아 있다. 앞의 이야기를 읽으면 뒤의 이야기가 궁금해지는, 그래서 마치 한 편의 소설을 읽는 듯한 그런 느낌이다. 어떤 것은 때로 아쉽고 어떤 것은 때로 미안하고, 어떤 것은 후회가 되고 어떤 것은 후회해도 이미 늦다.

한편 도서출판 좋은땅은 1993년 설립해 20여 년간 신뢰, 신용을 최우선으로 출판 문화 사업을 이뤄왔다. 이런 토대 속에 사명감을 바탕으로 출판 문화의 선두 주자로 어떠한 원고라도 세상에 빛을 보게 해 독자가 더 많은 도서를 접하고, 마음의 풍요와 삶의 질을 높이도록 출판 사업의 혁신을 이뤄나갈 것이다.

 

황인규 기자 ksen@k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