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가 전국 16번째 공정무역도시로 우뚝 섰다.

120
사진설명(-안양시-공정무역도시-현판-제막식-)

안양시가 전국 16번째 공정무역도시로 우뚝 섰다.

안양시는 2021 공정무역도시 인증에 따른 현판식이 11일 안양시청사 1층 현관에서 최대호 안양시장 및 안양공정무역 위원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정무역도시 임을 선포하는 현판 제막식이 진행됐다

이어서 착한 소비문화 정착, 공정무역 지지와 실천, 공정무역 판매 및 가공처 발굴 등에 동의하고, 공정무역마을운동에 앞장설 것을 다짐하는 선언문 낭독이 있었으며, 공정무역도시 인증식도 가졌다,

사진설명(-안양시청-홍보홀-공정무역도시-인증식-강당-)

또한 장승권 성공회대 교수로부터‘기후위기와 공정무역’이란 주제 강연이 이어졌고. 청사 홍보홀에서는 공정무역활동에 관한 사진전과 물품체험전이 진행되기도 했다.

시는 그동안 공정무역도시 인증을 위해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공정무역제품 판매처를 확대했다. 공정기관실천 인증기관 확보와 교육 및 캠페인을 전개, 공정무역위원회를 구성하는 등의 노력으로 지난 10월 (사)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로부터 인증을 받았다.

한편 최대호 안양시장은“아동 및 여성노동 보호와 불평등 해소 등을 위한 공정무역도시로 큰 발걸음을 내디뎠으며 공정무역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으로 서로 공존하는 세상을 만들어 가기로 했다.”고 전했다.이날 공정무역도시 인증식은 유튜브로 생중계 됐다.

 

김인효 기자 kjc816@k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