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심으로 건져 올린 연둣빛 촉촉한 동시’ [좋은땅 출판사]

79
사진설명(-동심으로 -건져-올린-연듯빛 -촉촉한-동시-)

좋은땅출판사, ‘동심으로 건져 올린 연둣빛 촉촉한 동시’ 출간

‘동심으로 건져 올린 연둣빛 촉촉한 동시’를 펴내다.

한 자루 연필 끝에서 나오는 시의 새로움을 여는 깊은 어머니의 장맛 같은 아름다운 마음을 담은, 우정태 작가의 시집이 맑고 맑은 옹달샘처럼 퐁퐁 튀는 예쁘고 고운 글로 출간됐다.

우정태 작가는 1만여 권의 책을 읽었으며 사회를 위한 따뜻하고 포근한 책을 내놓고 싶은 마음으로 노랫말 모음집과 동요동시집을 꾸준하게 짓고 있다. 1300개 정도의 작품을 발표한 예술인이자 한국아동문학회로 등단해 신인상을 받고 오늘의 작가상을 받았다. 또한 그가 쓴 글은 마음에 솔솔 와닿는 글로 가족 모두가 돌려가며 읽고 두고두고 읽어야 할 사랑동시, 행복동시의 향기로움을 피우는 빛나는 작품의 축제이자 향연이다.

김완기 한국문인협회 자문위원이 서평을 썼고, 마음을 그리는 ‘노란씨 작가’ 조혜원 서양화가와 함은영, 김수연, 박명애 화가가 그림을 그렸다. 21세기는 스마트폰의 시대로 좋은 글 읽기가 아주 중요해졌다. 촌철살인 같은 해맑은 지혜를 담은 맑고 푸른 동시집을 많이 읽음으로써 우리 아이들의 생각이 쑥쑥, 마음이 쑥쑥 자라나 자유 대한민국을 사랑하며 키우는 훌륭한 어른들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작가는 말한다.

우정태 작가가 지은 책으로는 노랫말 모음집 ‘할래’와 ‘미쳐미쳐’가 있고, 동요동시집으로 ‘휘파람을 불면’, ‘우리는’, ‘이 세상을’, ‘엄마아빠가 읽어주고 불러주는 재미있는 동시동요’, ‘태교에 정말 좋은 아름다운 동시동요’, ‘좋은 글 예쁜 꿈’, ‘노래처럼 들려주는 산뜻하고 예쁜 동시’, ‘가슴으로 읽는 포근하고 정겨운 동시’, ‘동심으로 담아낸 자연과 사물의 비밀 얘기’, ‘가슴으로 다가오는 담백한 동시’, ‘꿈과 희망’, ‘동심으로 건져 올린 연둣빛 촉촉한 동시’가 있다.

한편 출판 좋은땅은 1993년 설립해 20여 년간 신뢰, 신용을 최우선으로 출판 문화 사업을 이뤄왔다. 이런 토대 속에 사명감을 바탕으로 출판 문화의 선두 주자로 어떠한 원고라도 세상에 빛을 보게 해 독자가 더 많은 도서를 접하고, 마음의 풍요와 삶의 질을 높이도록 출판 사업의 혁신을 이뤄나갈 것이다.

 

황인규 기자 ksen.@k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