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마을 산책 in 유럽’ [ 길 위에서 위로를 받다 ]

98

‘작은 마을 산책 in 유럽’ [ 길 위에서 위로를 받다 ] 좋은땅출판사

온전히 자유로운 몸과 마음으로 유럽의 작은 마을을 산책하다

좋은땅 출판사가 ‘작은 마을 산책 in 유럽’을 펴냈다. 바람처럼 구름처럼 in 유럽’에 이은 서준희 저자의 두 번째 여행 에세이다.

서준희 저자는 첫 번째 여행 에세이를 출간 후, 유럽의 소도시 여행을 계획했다. 몸과 마음이 진정 자유로운 여행을 하고자 무거운 카메라와 렌즈들을 과감히 버리고 스마트폰 하나 들고 비행기에 올랐다. 취리히를 시작으로 프랑스의 알자스 지방과 스위스, 알프스에 인접한 오스트리아와 이탈리아 그리고 독일의 작은 마을로 이어지는 여행은 저자에게 위로로 다가왔다.

프랑스 알자스의 아름다운 마을을 걸으면서 그동안의 불면증이 사라지더니 스위스의 조용한 오솔길에서는 부드러운 바람의 위로를 받았고, 오스트리아에서는 따뜻한 정을 그리고 독일의 어느 아파트에서는 상실의 슬픔을 간직한 동지를 만났다.

각 에피소드 말미에는 관광 팁과 교통 팁이 있어서 여행 시에 도움이 될 것이다, 또한 페이지 끝에 인쇄된 큐알 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찍으면 현지의 생생한 영상을 마주할 수도 있다.
지금은 여행을 떠나기 어려운 팬데믹 상황이지만 언젠가 다시 떠날 그날을 준비하고 기다리며 아름다운 사진과 글을 통해서 여행길에서 저자가 받은 위로를 함께 느껴보면 좋겠다.

한편 도서출판 좋은땅은 1993년 설립해 20여 년간 신뢰와 신용을 최우선으로 출판문화사업을 이뤄왔다. 이런 토대 속에서 사명감을 가지고 출판문화의 선두주자로 어떠한 원고라도 세상에 빛을 보게 함으로써 독자가 보다 많은 도서를 접해 마음의 풍요와 삶의 질을 높이도록 출판사업의 혁신을 이뤄나갈 것이다.

황인규 기자 ksen@k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