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년 종로투어 크리에이터 양성 사업 성료 [종로구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

0
94

종로구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 2020년 종로투어 크리에이터 양성 사업 성

종로구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센터장 박주언, 이하 센터)는 서울시 ‘2020년 시·구 상향적·협력적 일자리 사업’ 지원을 받아 올 한 해 ‘종로투어 크리에이터 양성사업’을 신중년, 청년 등을 대상으로 운영, 성공적으로 종료했다고 31일 밝혔다.

센터는 2018년부터 서울의 심장 종로 지역의 최대 강점인 역사, 문화, 예술 자산을 연계한 관광 콘텐츠 개발을 지속해왔다. 특히 신중년, 청년들을 로컬 크리에이터로 양성하고 이를 창업으로 연계하기 위해 종로투어 크리에이터 양성 사업을 실시했다. 이번 사업은 로컬투어에 관심있는 신중년과 문화지향성이 강한 청년을 선발해 창업 교육, 심화 멘토링, 창업 지원으로 이뤄지는 지역 맞춤형 창업 플랫폼이란 점이 특징이다.

사진설명(-왼쪽부터 체험 플랫폼 Frip을 통해 사찰 비건음식 모임 ‘비건방앗간’을 론칭한 에코쿱 협동조합 김예원 이사장, 전문숙 이사)

올해는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하면서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을 실천하기 위해 온라인 비대면 수업과 소규모 대면 멘토링을 진행했다. 연초부터 발 빠른 온라인 교육 전환으로 교육 접수 인원도 2019년보다 증가하며, 이번 수강생은 애초 계획보다 늘어난 40명에 이르렀고, 수료생 가운데 창업으로 이어진 경우는 4팀이다

사진설명(-종로구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가 대학로 극장, 센터 임시 스튜디오에서 온라인 비대면 성과 발표회)

박주언 종로구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장은 “서울 도심이 새로운 활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로컬투어를 적극적으로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며 “코로나19로 진행상 어려운 점이 많았지만, 수강생과 창업팀을 만나 보면 극복과 회복에 대한 간절함이 더 느껴지는 한 해였다.

종로구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 박주언센터장은 종로구 내 협동조합, 사회적 기업, 마을 기업, 자활 기업 등 사회적 경제 조직의 설립과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자치구 사회적경제 통합지원센터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사회적 경제 지역 활성화를 위해 민-민 네트워크 활성화, 사회적 경제 주체 역량 강화, 판로 지원 및 홍보, 종로 소셜 컨퍼런스, 융·복합 사업 등을 펼치고 있으며 사회적 경제와 연계해 종로문예투어리즘(일자리창출사업), 동네배움터 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

 

김인효 기자 kjc816@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