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독스, 아시아 사회혁신창업 네트워크 ‘ATN 2020’ 비대면으로 성황리에 마무리

0
119

언더독스, 아시아 사회혁신창업 네트워크 ‘ATN 2020’ 비대면으로 성황리에 마무리

언더독스(대표 김정헌)가 12월 2~3일 이틀 동안 서울혁신파크에서 글로벌 사회혁신 창업 네트워크 행사 ‘아시아 투마로우 네트워크 2020(이하 ATN)’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ATN은 언더독스가 전 세계 사회혁신 창업 생태계의 중간 지원기관과 이해관계자들을 연결하기 위해 2018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글로벌 네트워크 행사다.

올해는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네트워킹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디지털로 연결되다(Digitally Connected)’를 주제로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전면 전환해 행사를 진행했다. 일본, 미얀마 등 아시아 국가를 중심으로 영국과 호주 등을 포함한 총 13개국 사회혁신 창업 이해관계자들과 이틀에 걸쳐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첫날, 행사 참가자들은 코로나19(COVID-19)가 각국의 사회혁신 창업 생태계에 미친 영향에 대해 논의하고 적절히 대처해 나가기 위한 해결책을 함께 고민했다. 언더독스는 참가자들이 한국의 사회적경제 현황과 흐름을 파악할 수 있도록 소셜 임팩트를 창출하는 한국의 기업들을 초대해 함께 이야기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둘째 날에는 모든 참가자가 각자 자신의 국가에서 사회혁신 창업 생태계가 변화하는 흐름에 대해 발표했다. 참가자들은 언더독스가 SK E&S와 함께하는 도시재생 프로젝트 ‘로컬라이즈 군산’의 사무실을 온라인으로 방문해 공간, 사무실, 로컬 창업팀들도 만났다.

언더독스 안지혜 이사는 “이번 행사를 통해 아시아를 포함한 글로벌 사회혁신 창업 생태계의 관계자들과 네트워크를 더 끈끈히 한 것은 물론, 범아시아 국가의 사회혁신 흐름을 이해하고 공유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이러한 교류의 기회를 확장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함께 대비하고 사회혁신 스타트업 생태계가 더 공고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언더독스는 전 세계 25개 도시, 37개 파트너와 협력하며 글로벌 사회혁신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고, 2015년 교육으로 창업가 한 명, 한 명이 이루는 사회혁신을 지원하기 위해 출발한 실전 창업교육 전문 기업이다. 직접 개발한 실전형 창업교육 콘텐츠로 8300여명의 창업교육 수료생을 배출했다. 언더독스 함께 한 1060개 창업팀 가운데 69개팀이 사회적 기업가 육성사업에 선정됐고, 예비 사회적기업은 22개, 4개 창업팀은 사회적기업 인증을 받았다. 또한 이러한 사회적 가치를 인정받아 2019년 3월 고용노동부로부터 사회적기업 인증을 받았다.

 

김인효 기자 kjc816@kseb.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