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재계의 거목  ‘故 이건희 회장 ’을 기리며

0
49

대한민국 재계의 거목  ‘이건희 회장 을 기리며

세계청년리더총연맹 (총재 이산하 , WFPL)(www.wfple.org) 부설 언론기관인 사단법인 세계언론협회 (회장 이치수 , WPA, WORLD PRESS ASSOCIATION)와 사단법인 대한인터넷신문협회 (회장 이치수 ) 양 기관의 이치수 회장은 오늘날 삼성을 있게 한 故 이건희 회장의 유익한 가치를 우리 사회가 조명하고 널리 알려 발전해 나갈 수 있는 미래의 토양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대한민국 재계의 거목  ‘故 이건희 회장 ’을 기리며 ”라는 칼럼을  26 일 발표했다 .

이치수 회장은 이날 칼럼에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5 일 향년  78 세로 타계했다 ”면서 , “2014 년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져 투병해온 지  6 년 만으로 , 고 이건희 회장은  32 년간 삼성 (三星 )을 사명에 걸맞게 가전과 모바일 , 반도체 부문에서 글로벌  1 위로 올리며 세 개의 별을 만들었다 ”고 밝혔다 .

이치수 회장은 이어  ”지난  2006 년 글로벌  TV  시장을 장악했던 일본 소니를 제치고  1 위로 앞섰고 , 미국 애플의 막강한 기세마저 꺾은 채 스마트폰 시장  1 위를 차지했다 ”며 , “메모리 반도체 부문까지  ‘삼성 ’의 이름을 전 세계에 각인시킨 채  20 여개 품목에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우뚝 솟았다 ” 고 말했다 .

이치수 회장은  “코로나  19  팬데믹과 미 •중 무역전쟁 영향으로 경제 성장의 불확실성이 매우 커진 상황으로 , 대한민국 경제의 축을 견인하는 삼성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는 매우 클 수밖에 없다 ”며 , “글로벌 지각변동 속에서 이 부회장의 경영공백은 세계 반도체산업을 주도하는 삼성의 행보를 늦추고 향후 몇 년간 떠안아야 할 사법적 리스크는 거액의 투자와 인수합병 추진 과제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 ”고 말하고  “현재 재판과정은 법리 검토를 최우선으로 삼되 합리적인 판단이 신속하게 이루어져야 한다 ”고 주장했다 .

이치수 회장은 마지막으로  “삼성의 초고속 성장으로 미처 강화하지 못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경영의 투명성은 반드시 모든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끔 정비해야 한다 ”면서 , “나라가 부강해지는 것은 상생과 합리적인 경영 철학을 실천하는 기업이 늘어날수록 실현되고 더 발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라고 말하고  “올해로 창사  82 주년이 되기까지 삼성을 있게 한 고 이건희 회장의 유익한 가치를 우리 사회가 조명하고 널리 알려 발전해 나갈 수 있는 미래의 토양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조의 (弔意 )를 표했다 .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5 일 향년  78 세로 타계했다 . 2014 년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져 투병해온 지  6 년 만이다 . 고 이건희 회장은  32 년간 삼성 (三星 )을 사명에 걸맞게 가전과 모바일 , 반도체 부문에서 글로벌  1 위로 올리며 세 개의 별을 만들었다 . 2006 년 글로벌  TV  시장을 장악했던 일본 소니를 제치고  1 위로 앞섰고 , 미국 애플의 막강한 기세마저 꺾은 채 스마트폰 시장  1 위를 차지했다 . 이어 메모리 반도체 부문까지  ‘삼성 ’의 이름을 전 세계에 각인시킨 채  20 여개 품목에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우뚝 솟았다 .

삼성그룹의 초석을 다진 이병철 회장에 이어  46 세에 그룹을 승계한 이 회장은 혁신과 성공을 강조하며 저력을 발휘해 왔다 . 삼성전자 임원들에게  ‘바꾸려면 철저히 바꿔야 한다 . 극단적으로 말해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라 ’는 어록을 남길 만큼 기업의 이미지를 결정하는 품질과 디자인의 가치 , 인재를 중심으로 한 경영가치를 강조했다 .

특히  2002 년  6 월 인재 전략 사장단 워크숍에서 이 회장은  “200∼300 년 전에는  10 만 ∼20 만 명이 군주와 왕족을 먹여 살렸지만  21 세기는 탁월한 한 명의 천재가  10 만 ∼20 만 명의 직원을 먹여 살린다 “라고 했다 . 이 회장의 이러한 경영철학은 국내 •외 임직원  50 만 명을 거느린 삼성으로 사세를 확장하며 전 세계에 맹위를 떨치는 기업으로 가시화시켰다 . 이 회장은  1987 년  1 조원이던 삼성의 시가총액을  2012 년에는  390 조 원대로 성장시켜 총 자산  500 조 원으로 일구어냈다 . 그야말로 짧은 기간 동안 기업을 초일류로 탈바꿈해 선진국 반열에 올려놓은 것이다 .

삼성을 통해 한국을 고부가가치 첨단산업의 산업구조를 가진 기지로 변모시킨 이 회장이지만 사업 과정에서 불거진 정경유착 논란과 무노조 경영 등은 과오로 남았다 . 이 회장은 삼성비자금 사전과 관련해 특검 조사 이후 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되어  2008 년 경영일선의 퇴진과 전략기획실 해체 등을 선언했다 . 이후 대통령의 단독 사면을 받고  2010 년 경영일선에 복귀해 다시 한 번 대한민국 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삼성의 재도약이 이어진다 .

삼성 성공의 신화에 따르는 공과는 이제 이재용 부회장이 짊어질 시대적 사명이 되었다 . 사실상 이 회장이 와병상태로 지낸  6 년 동안 이 부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선대의 사업을 도맡아 추진했다 . 할아버지 이병철 회장과 아버지 이 회장의 업적과 과제를 이어받는다는 건 단순한 부회장으로서 전면에 나서는 것과는 확연히 다른 일이다 . 특히 이 부회장은 코로나 19  펜데믹으로 불어닥친 전 세계적인 경제 불황 속에서 이 모든 불확실성을 해결해야 한다 .

이 부회장은  2016 년 국내 인수합병 (M&A) 최대 금액인  9 조원을 투입해 미국의 자동차 전자장비 (전장 ) 전문기업  ‘하만 ‘을 인수했다 . 2018 년에는  ‘180 조원 투자  4 만 명 채용 ‘을 목표로  AI•5G•바이오 •전장부품 사업을 미래 성장사업으로 보고 투자에 나섰다 . 지난해에는  ‘2030 년 시스템반도체 세계  1 위 ‘의 비전을 발표하며  133 조원을 투자를 선언했고 , 차세대 프리미엄  TV  시장의 기술력 강화를 위해 세계 최초로  ‘QD(퀀텀닷 , 양자점 물질 ) 디스플레이 ‘ 투자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 올해에는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을 위해 네덜란드와 베트남 등 출장업무를 이어가며 경영 과제를 발 빠르게 해결해나가고 있다 .

이 부회장이 해결해야 할 중요 당면과제가 있다 . 그의 앞날에는  2016 년부터 약  4 년간 매달려온 사법리스크가 여전히 존재한다 .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 -제일모직 불공정 합병과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부정을 주도한 혐의로 지난  22 일 기소되어 재판 과정을 앞두고 있다 .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 ‘과 관련된 파기환송심은 오는  26 일 재판이 재개된다 .

코로나  19  팬데믹과 미 •중 무역전쟁 영향으로 경제 성장의 불확실성이 매우 커진 상황이다 . 이때 대한민국 경제의 축을 견인하는 삼성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는 매우 클 수밖에 없다 . 글로벌 지각변동 속에서 이 부회장의 경영공백은 세계 반도체산업을 주도하는 삼성의 행보를 늦추고 향후 몇 년간 떠안아야 할 사법적 리스크는 거액의 투자와 인수합병 추진 과제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 . 따라서 현재 재판과정은 법리 검토를 최우선으로 삼되 합리적인 판단이 신속하게 이루어져야 한다 .

더불어 삼성의 초고속 성장으로 미처 강화하지 못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경영의 투명성은 반드시 모든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끔 정비해야 한다 . 나라가 부강해지는 것은 상생과 합리적인 경영 철학을 실천하는 기업이 늘어날수록 실현되고 더 발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 올해로 창사  82 주년이 되기까지 삼성을 있게 한 고 이건희 회장의 유익한 가치를 우리 사회가 조명하고 널리 알려 발전해 나갈 수 있는 미래의 토양이 되기를 바란다 . 삼가 조의 (弔意 )를 표한다 .

 

김인효기자 kjc816@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