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경제기업의 코로나19 극복 위해 비대면 판매 지원 확대하다

0
123

사회적경제기업의 코로나19 극복 위해 비대면 판매 지원 확대하다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와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원장 김인선)은 5월 18일부터 사회적경제기업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을 극복할 수 있도록 비대면 중심의 판매지원을 확대한다.또한 코로나19로 비대면(언택트) 소비가 늘고 있는 최근 소비행태에 맞춰 온라인, 티브이 홈쇼핑 등을 통한 비대면 방식의 사회적경제 상품 판매를 지원하는 한편, 온·오프라인을 연계한 판매지원도 강화한다.

기획전은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되는데, 1차(5월 18일~6월 18일)는 취약계층 고용 유지에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상품을 중심으로 시작해서 2차(6월 22일~7월 10일)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친환경·공정무역 등 사회적경제기업이 강점을 가진 품목을 중심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비자들은 사회적경제기업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대표 온라인상점(e-store 36.5+)에서는 특별판매전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참여한 소비자는 할인권(3000원~1만원)을 받을 수 있다,또한 기존 온라인상점(우체국쇼핑, 지(G)마켓, 옥션 등)에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이 입점할 수 있도록 상품 전시 화면 ,막대(배너)광고 제작, 판매 수수료 지불 등 비용 일부를 지원하고 있다.

또한 소비자들은 전국 90개 ‘스토어 36.5 매장’을 방문해 사회적경제기업 상품을 직접 보고 구매할 수 있고, 긴급재난지원금은 매출 규모가 큰 2곳을 제외한 88개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사용 가능한 매장의 위치는 통합플랫폼 누리집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권기섭 고용노동부 고용정책실장은 “이번 기획전으로 사회적경제기업 상품의 사회적 가치가 널리 알려지기를 바라며 “사회적경제기업이 코로나19로 인한 불황을 타개해 나갈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이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져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 김인선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장은 “금번 지원대책이 일회성 행사로 그치지 않고 사회적기업 상품에 대한 지속적인 구매로 이어지도록 변화하는 소비 경향에 발맞춘 판매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권 고용정책실장과 김인선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을 돕기 위해 ’핸드인핸드 캠페인‘에 참가했고. 대구지역 사회적기업 제품을 구매하고 다음 참가자로 나영돈 한국고용정보원장 등 3명을 지명했으며 구매한 제품은 코로나19로 고생하고 있는 직원들에게 나눠줬다. 네이버 해피빈 누리집: http://happybean.naver.com e-store  36.5+: http://www.sepp.or.kr

kjc816@ksen.co.kr 최영석 기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