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된 스웨터공장이 공유오피스로…

0
126
스파크플러스 성수점 라운지 전경 (사진 제공=스파크플러스)

소셜벤처 밸리가 형성된 서울 성동구 성수지역에 새로운 공유오피스가 들어선다.

스파크플러스는 2호선 성수역 인근에 12호점을 오픈했다고 29일 밝혔다.

지하철역에서 도보 5분 거리에 자리 잡아 접근성을 높은 12호점은 개성넘치는 공간이기도 하다. 미국 실리콘밸리의 혁신 기업들이 차고에서 출발했다는 사실에서 착안해 공장 건물을 오피스로 만들었다. 1970년대 스웨터 공장으로 사용되던 건물을 활용한 공장형 복합문화공간 ‘에스팩토리’에 약 700평 규모로 조성됐다. 사무 공간은 물론, 100명 이상의 인원 수용이 가능한 이벤트, 전시 공간이 자리잡고 있다. 또한 식음료(F&B) 판매시설, 루프탑 등 다양한 편의 시설도 조성됐다.

창업 생태계가 조성된 지역인 만큼, 스타트업 보육 공장 건물을 오피스로 개발한 프로그램 운영 기관과 소셜벤처, IT 스타트업 등이 현재 입주를 조율하고 있다.

목진건 스파크플러스 대표는 “성수점은 공간의 특성상 입주사가 사업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실험하고 개선하는 최적의 오피스가 될 것”이라며 “스파크플러스는 성수점과 같이 주변 환경을 적극 반영하는 특색 있는 지점을 개발해 서울 전역으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파크플러스는 현재 성수점 포함 총 12개 지점을 운영 중이다. 2021년까지 서울 전역 주요 거점에 40호점까지 확장한다는 예정이다.

황인규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