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31일 ‘소셜 임팩트 포럼’ 개최

0
224

이화여자대학교 사회적경제협동과정은 31일 오후 2시 교내 ECC 이삼봉홀에서 ‘소셜 임팩트 포럼(Social Impact Forum)’을 개최한다.

국내 최초 융합형 석·박사과정으로 신설된 이화여대 사회적경제협동과정이 개최하는 이번 행사는 올해로 2회째호로 소셜 임팩트의 학술적 의미와 다양한 분야의 혁신적 활동 사례를 살펴보고, 사회적 가치 제고를 위한 생산적인 논의를 위해 마련됐다. 학계와 정부, 기업 관계자, 사회적경제조직·비영리조직의 현장 전문가, 일반인, 학생 등 25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화여대 경제, 사회, 환경 분야 교수진의 기획강의로 시작되는 포럼에서는 다양한 소셜 임팩트 사례가 소개된다. 이화여대 이소현 특수교육과 교수는 자폐인의 재능으로 만든 디자인 제품 판매기업 ‘오티스타’ 창업 과정을 통해 다양성과 포용의 가치를 사업 모델로 녹여낸 경험을 들려준다. 최용상 기후·에너지시스템공학전공 교수는 환경적 맥락에서 빈곤과 재난의 굴레에서 벗어나는 방법에 관해, 주소현 소비자학과 교수는 경제 분야의 소셜 임팩트 사례에 관해 각각 강의한다.

이어지는 세션에서는 혁신적 아이디어로 긍정적 사회 변화를 유도한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이 마련된다. 이화 사회적경제 창업경진대회에서 수상한 학생들의 우수성과가 발표되고, 이화 사회적경제리더과정 학생들이 ‘여성 홈리스의 심리적, 물리적 부재 문제 해결’, ‘고령운전자를 위한 공유차량 플랫폼 부릉이화’ 등을 수행한 경험을 소개한다. 또 유럽해외탐방을 다녀온 사회적경제협동과정 재학생들이 ‘사회적경제 연대, 참여, 경제’를 주제로 토론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사회적경제협동과정 교수진과 학생들이 창업한 기업에 대한 다양한 전시와 부스도 설치된다.

포럼 참가자 전원에게 사회적경제협동과정 학생들과 교수, 현장전문가 28명이 참여한 ‘이화 사회적경제 리뷰(Ewha Social Impact Review)’를 무료로 증정, 소셜 임팩트를 확대하는 데 기여할 예정이다.

한편, 이화여대 사회적경제협동과정은 일반대학원에 개설된 국내 최초 사회적경제 석·박사 과정이며 2017년 2학기에 문을 열었다. 이화여대 14개 학과(건축, 경영, 경제, 기후에너지시스템공학, 디자인, 법학전문대학원, 북한학, 사회복지학, 사회학, 소비자학, 에코크리에이티브협동과정, 의예과, 특수교육, 행정학)와 기업가센터가 연계해 협동과정에 참여하고 있으며 융합형 교과목 제공, 국내외 해외탐방, 창업경진대회, ‘이화 사회적경제 리뷰’ 발간 및 소셜 임팩트 포럼 개최 등을 통해 이론과 현장을 연결하는 다양한 시도들을 해오고 있다.

최영석 기자 godbreath@naver.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