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와 함께라면 청년 인건비 걱정 ‘뚝’

0
75

서울시 성동구가 소셜벤처의 청년 인건비 부담을 덜어준다.

구는 20일까지 ‘소셜벤처와 함께하는 청년 내일 찾기’사업에 참여할 소셜벤처 15개 기업을 모집한다.

‘소셜벤처와 함께하는 청년 내일 찾기 사업’은 2018년 하반기 행정안전부 추진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공모에 선정된 사업이다. 소셜벤처 기업과 일자리가 필요한 청년들을 1대1로 매칭하고 구에서 인건비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기업으로선 청년 인건비 부담을 덜고 청년 인재를 확보할 수 있고, 청년들에게는 소셜벤처에서 일하며 청년혁신가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다.

청년 인건비의 90%인 월 최대 168만원을 10개월 간 지원하며 기업은 청년 급여의 10%와 4대 보험료를 부담하면 된다.

2018년과 2019년에는 총 18개 소셜벤처가 인건비 지원을 받았으며, 특히 9개 기업에서 청년들을 정직원으로 채용해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창출했다.

성동구 소재 소셜벤처 기업으로 법인등기부등본 또는 정관에 사회적 가치를 실현에 대한 내용이 있으면 지원가능하다. 제출서류 및 접수방법 등은 성동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청년 내일 찾기 사업을 통해 지금까지 소셜벤처 18개 기업이 인건비 지원으로 기업성장에 큰 원동력이 됐고 청년들은 소셜벤처 분야에서 귀중한 직업체험을 했다”며 “이번 사업이 단기적인 실업률 해소가 아닌 장기채용으로 이루어져 청년들이 진정한 사회혁신가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고 말했다.

황인규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