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카페, 인문학쌀롱으로 변신

0
56
사진은 커피 마시는 덕구 캐릭터. (사진제공=대덕구청)

지식인들이 문화예술을 즐기고 토론하던 ‘쌀롱’이 대전광역시에서 되살아난다.

대전광역시 대덕구는 ‘덕구쌀롱’을 조성할 예정이다.

‘덕구쌀롱’은 대덕구의 ‘덕구’와 프랑스 문인들의 문학토론장소였던 ‘쌀롱(salon)’의 합성어. 동네 카페에서 책을 친근하고 즐겁게 만나는 공간을 목표로 한다.

현재 대덕구에 소재를 둔 카페 사업장과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협동조합이라면 신청할 수 있다. 단, 1주일에 5일 이상 영업하고 10인 이상의 사람이 동시에 착석 가능한 공간을 갖춰야 한다.

‘덕구쌀롱’으로 선정되면 책 읽기 좋은 공간으로 조성한다. 독서인구의 저변을 넒히면서 인문학의 가치를 전파하는 역할도 겸하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주기적으로 활동하는 인문독서공동체를 형성해 북콘서트, 저자초청강연, 독서탐방 등 각종 독서체험행사를 연다. 김원규 복합문화센터장은 “책 읽기 좋은 환경 조성으로 자발적 독서, 토론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역 내 독서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참여하고자 하는 카페는 다음달 3일부터 21일까지 대덕구 복합문화센터(042-608-6283)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서식은 대덕구 홈페이지(www.daedeok.go.kr) 및 복합문화센터 홈페이지(lll.daedeok.go.kr)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황인규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