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효율까지 잡은 도시재생

0
60
에너지 효율 개선사업 전(왼쪽)·후 모습 (사진 제공=서울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 낡은 주택을 고치고 에너지효율도 개선한 결과 냉·난방에 쓰이는 에너지 사용량이 33%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 낡은 주택 16가구를 수리하는 ‘2019년 서울가꿈주택’ 사업을 추진한 결과, 에너지 소요량이 평균 33.01% 절감되는 등 주거환경과 에너지 성능 개선이 동시에 이뤄졌다. 집수리와 에너지 효율 개선사업을 같이 한 결과다.

시는 한국에너지재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함께 낡은 주택 수리와 에너지 효율 개선 사업을 하나로 묶어 추진했다. 시가 주택 수리비용으로 가구별 30만원부터 1200만원까지 총 1억원을 지원하면,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자체 개발한 에너지 진단 플랫폼을 활용해 시공 전·후 에너지성능을 측정한 결과를 바탕으로 가구별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했다. 컨설팅 결과를 토대로 한국에너지재단이 가구당 200만~300만원씩, 총 4300만원을 지원해 단열재와 창호, 보일러 등을 교체하고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는 등 에너지 효율을 높였다.

이에 따라 1950년대 이전 건물은 등외등급에서 7등급으로 개선됐다. 1960년대 건물은 5등급에서 3등급으로, 1980년대 건물은 4등급에서 2등급으로, 1990년대 건물은 3등급에서 1등급으로 조정됐다. 평균 2등급이 상향된 것이다.

일반 도시재생사업과 달리 노후주택의 에너지 효율 및 성능개선을 연계해 에너지효율개선 필요성에 대한 인식 변화를 도모했다는 점에서 모범적 사례라고 시는 설명했다. 특히 시가 지정한 공공건축가가 각 가정에 필요한 집수리 내용은 물론, 주변 골목길 환경과의 조화를 자문해주고 집주인이 원할 경우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 등 전문업체를 추천해 합리적 수리 비용과 품질확보를 가능케 했다. 여기에 ‘우리동네 가꾸기’ 시범사업과 연계해 도시재생 효과를 극대화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집수리와 에너지 성능개선을 병행 추진해 주민들의 실질적인 주거환경 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