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상권 살리려’ 손 잡은 경기도-부산시

0
33
임진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원장(사진 왼쪽)과 변강훈 부산도시재생지원센터 원장이 9일 부산유라시아플랫폼에서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와 부산광역시가 도시재생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손 잡았다.

경기도 시장상권진흥원과 부산도시재생지원센터는 9일 부산역에 위치한 부산유라시아플랫폼에서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시의 도시재생 성공사례를 통해 경기도 시장상권진흥원과 업무협력 체계를 한층 강화, 양측의 도시재생사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 측은 앞으로 지역공동체와 지역경제의 선순환 구조를 확립하는 방안은 모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도시재생 우수 정책 및 사례를 공유하고,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육성 관련 연구, 인사교류를 통한 정보 교류·협력, 경기도 상권분석시스템 활용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경기도 시장상권진흥원 신입직원 등 24명은 지난 12월 23일 부산도시재생센터를 방문해 변강훈 원장의 사람 중심의 문화 공간으로의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교육을 받기도 했다.

변강훈 부산도시재생지원센터 원장은 “상권과 근린은 결합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도시재생은 상권과 연계될수 밖에 없다”며 “통상 같은 분야가 아니면 협약을 잘 맺지 않는데 진흥원의 마인드라면 멀리 떨어져 있어도 협력하고 교감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임진 경기도 시장상권진흥원 원장도 “상인이 곧 주민이고 주민 역시 상인이 될 수 있다, 공통적으로 사람을 중시 생각하는 부분이 진흥원과 참 맞는다”며 “오늘 협약이 경기도와 부산시가 다른 17개 시·도에 긍적적 메시지를 보내는 좋은 선례를 남길 수 있을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