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장터로 골목경제 활력 불어넣는다

0
123

경기도가 전통시장을 특화한다. ‘장터’의 공유 기능을 골목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구상이다.

경기도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 ‘2020년도 경기도형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을 추진, 골목경제 활성화를 꾀한다.

경기도 상권진흥구역, 경기도 혁신시장, 경기공유마켓으로 나눠 진행되는 이번 사업을 통해 도내 6만4000여명 전통시장 종사자를 비롯한 자영업자의 생업기반이 강화되고 구도심 상권이 부흥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은 전통시장과 주변상권을 ‘상권진흥구역’으로 지정, 다양한 지원책을 펼쳐 침체된 구도심 상권에 새로운 생기를 불어넣고자 광역 지자체 최초로 도입한 사업이다.

도는 민선7기 4년간 총 6곳을 상권진흥구역으로 지정할 계획으로, 올해는 지난해 2곳을 지정한 데 이어 2곳을 새로 지정한다. 지정구역 1곳당 시설 개선, 마케팅, 문화예술 공간 조성 등 상권 활성화에 필요한 예산을 4년간 최대 40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 효과가 단발성에 그치지 않도록 ‘자구책’도 마련하도록 했다. 해당 상권이 스스로 생존하고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각종 사업을 전담할 ‘상권진흥센터’를 설치하고, 상인과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민간 주도형 상권 자치 거버넌스인 ‘상권진흥협의회’를 운영한다.

‘혁신시장’은 전통시장의 불편하고 낙후됐다는 부정적 이미지를 개선해 지역민과 함께하는 소통의 장을 만드는 사업으로, 올해는 지난해 2곳을 선정한 데 이어 2곳을 새로 선정한다.

시장 1곳당 5억원씩을 투자해 특화상품, 서비스, 관광자원 등 전통시장 특화요소를 발굴·개발하고, 서비스혁신 등을 통해 자생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가격·원산지 표시 강화, AS, 위생·청결 등 서비스 혁신과 상인조직역량 강화로 고객 신뢰를 회복해 ‘가고 싶은 전통시장’으로 바꾼다는 계획이다.

‘경기공유마켓’은 전통시장·골목상권·5일장 등과 연계된 장소에 지역의 다양한 주체들이 누구나 판매자(Seller)로 참여할 수 있는 ‘공유 상업공간’을 만드는 것으로, 지난해 2곳을 선정한데 이어 올해 10곳을 새로 지정한다.

‘공유마켓 사업단 및 매니저’를 통해 주민, 협동조합, 농업인, 푸드트럭 등과 함께 신규 고객을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품목들과 프로그램을 발굴·다변화하고, 상인과 주민이 어울리는 커뮤니티 조성으로 상권 활성화를 도모한다. 이를 위해 시장 1곳 당 최대 2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사업 신청 기한은 혁신시장·공유마켓은 1월 31일, 경기도형 상권진흥구역은 2월 28일까지다. 참여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www.gg.go.kr) 홈페이지 또는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www.gmr.or.kr)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최영석 기자 godbreath@naver.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