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스타트업 투자 ‘확대’

0
33

국내 영리기업 최초 엔젤투자자 선정

하이트진로가 국내 영리기업 최초로 법인형 엔젤투자자로 선정됐다. 향후 창업 초기 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에 일조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도 다한다는 방침이다.

하이트진로는 그동안 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왔다. 지난해 스타트업 컴퍼니빌더 더벤처스와 투자 계약 체결을 통해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 사업을 시작했다. 서초동 본사 사옥에 공유 오피스 ‘뉴블록(New Block)’을 개설해 다양한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 청년창업공모전(청년창업리그)을 통해 사업화 자금과 사업 협업을 위한 지원을 제공 중이다.

법인형 엔젤투자자는 중소벤처기업부 산하기관인 한국벤처투자가 운영 중인 엔젤투자 매칭펀드를 신청할 수 있는 엔젤투자자다. 관리기관인 한국엔젤투자협회의 추천으로 선정, 다양한 협업 방안을 논의 중에 있다.

법인형 엔젤투자자가 기업에 투자한 뒤 엔젤투자매칭펀드를 신청하면 한국엔젤투자협회, 한국벤처투자의 심의 후 선 투자 금액의 1~2배수의 추가 투자금을 기업이 받는다. 창업 초기 기업은 추가 투자금을 확보할 수 있고, 투자자도 엔젤투자매칭펀드 투자 지분의 일부를 인수할 수 있는 콜옵션을 부여 받게 된다.

하이트진로는 법인형 엔젤투자자 사업을 위해 별도의 투자 재원을 확정하고 다양한 분야의 창업 초기단계 스타트업 발굴을 계획하고 있다. 이를 위해 관련분야 기관들과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한편, 자체적인 발굴 프로그램도 검토 중이다. 초기 투자 이후에도 모니터링을 통해 육성에 필요한 지원과 후속 투자 노력도 지속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 신사업개발팀 허재균 상무는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을 위해 창업 초기 기업에 대한 엔젤 투자 확대는 반드시 필요하다”며 “식음료 분야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에 투자와 성장 모델을 제시할 수 있도록 업계 네트워크와 협력 관계를 확대하는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