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산단 제조업 등록해놓고 불법 야적장 버젓이 운영

0
22

산단 내 제조업장 사들여 야적장으로 탈바꿈

산단 밖 유휴농지에도 야적중금속 노출 위협

포항산업단지 내 제조업장이 불법 야적장으로 버젓이 운영되고 있는데도 관리당국이 수수방관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대구 북구을)은 2일 “포항산단의 경우 관련시설 내에 있어야 할 창고업 및 물류업종 업체들이 불법으로 산업시설 내에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통상 산업단지는 공장, 지식산업, 정보통신산업 등과 같은 ‘산업시설’과 교육․연구․업무시설․유통시설 등 산업시설을 지원하기 위한 ‘관련시설’로 구분된다. 하지만 자금 사정 어려운 제조업장이 수익만 보고 창고임대업, 물류업 등 다른 업종으로 허위 운영하고 있다. 회사 사정으로 운영이 불가할 경우에는 매각을 통해 같은 업종의 회사가 매입해야 한다. 애초 산단의 설립 취지에 어긋나는 운영인 셈이다.

그럼에도 이를 관리·감독해야 할 한국산업단지공단과 포항철강산업단지관리공단 등은 산단 내 불법 업종 변경에 대해 아무런 조치 없이 지난 10여년 간 방치해왔다.

특히 포스코는 방만한 경영 행태를 보였다. 생산시설 확보를 우선시하는 경영전략으로 수십년간 제철소 내 생산시설만 확충했을 뿐, 물류시설을 확보 못했다. 포스코가 제철소 내 재고품을 보관할 수 있는 최대량은 52만톤이다. 현재 제철소 내 부지를 제외한 사외부지에 58만톤을 보관 중이다. 이중 25만톤은 불법으로 보관하고 있다. 포스코와 계약을 맺은 운송업체들이 농민들에 자체적으로 임대료 지급한 뒤 주거지역 인근 유휴농지를 불법 야적장으로 이용하는 방식이다. 심지어 부도로 경매에 나온 제조업체를 인수해 야적장으로 용도를 바꿔 사용하는 사례도 있었다. 이로 인해 산단 밖 유휴농지는 철강에 뒤덮여 중금속에 노출, 지역주민의 안전을 해티는 것은 물론, 산단 통계에 오류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게 홍 의원의 지적이다.

특히 홍 의원은 “신규 산업단지조성사업을 추진할 때 포항산단을 참고하는 만큼, 잘못된 업종 선택 유도할 수 있다”며 “포항블루벨리 및 포항신흥공단처럼 미분양이 발생시켜 세금 낭비를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황인규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