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새내기 지원공간…통영 리스타트 플랫폼 시동

0
31

LH 재생사업으로 조성·창업 지원공간

문화예술 7, 관광여행 7팀 등 18팀 입주

지역주민들의 취·창업 문화공간인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이 입주단체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은 통영 폐조선소 재생사업의 첫 번째 프로젝트다. 실직자·지역주민·청년의 재취업 및 신규 창업을 위한 공공 창업 지원공간이다. 오는 12월 개소를 목표로 사업이 진행 중이다.

운영에 앞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플랫폼 내 창업LAB에 입주할 18개팀을 선정했다. 이를 위해 LH는 7월부터 2개월간 전국의 예비 창업가,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등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했다. 50개팀이 가운데 서류 및 발표심사를 거쳐 문화예술 분야 7팀, 관광여행 분야 7팀, 기타 분야 4팀 등 최종 18개 팀이선정됐다.

LH는 심사시 경남지역 창업자에 보다 많은 입주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영업소재지나 대표자의 주소지가 경남에 위치한 팀에 가점을 부여했다. 선정된 팀들의 주요 창업 아이템 또한 통영지역의 전통 설화를 주제로 한 애니메이션 제작·공연, 나전칠기 상품제작, 공정여행 프로그램과 수산물 판매 플랫폼 등 지역 특색을 활용, 도시재생사업의 의미를 더했다.

플랫폼에 입주하게 되면 계약일로부터 1년간 관리비를 제외하고 사무실 등을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집중 창업 멘토링과 업종별 특화교육, 개인·기업간 네트워킹 구축 및 홍보 등도 지원받는다. 또 매월 정기보고를 통해 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받으며 창업 경쟁력을 키우게 된다. 사업성과 평가 및 연장 심의를 거쳐 1회(1년) 연장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각종 교육지원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으로 프로그램별 일정 및 신청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추후 리스타트 플랫폼 홈페이지에 공지될 예정이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