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퇴직예정 직원을 사회적경제 전문가로 양성

0
35
중부발전 임직원,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사람과세상 관계자들이 사회적경제 경영지원단 발대식을 시행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중부발전)

사회적경제기업 대상 안전관리 컨설팅·경영지원 제공

공기업 퇴직예정자들이 사회적경제 전문가로 변신한다.

한국중부발전 퇴직예정 직원들이 ‘사회적경제기업 경영지원단’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10일 대전 KT 인력개발원에서 경영지원단 발대식을 가졌다.

지난 5월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업무협약을 맺은 뒤 경영지원단 조직을 추진해왔다. 안전관리 컨설팅 및 세무·회계·법률·노무 분야 등 각 분야의 실무경험과 자격증을 소유한 퇴직예정 직원 가운데 사회적경제기업에서 제2의 커리어를 탐색할 희망자를 선발했다.

사회적협동조합 사람과세상이 함께 사회적경제조직 생태계 이해 및 직무역량 강화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을 시행할 예정이다.

인적·물적 자원이 취약한 사회적기업으로선 분야별 자문 서비스를 제공받고, 안전관리 컨설팅 및 안전진단을 받을 수 있는 기회다. 퇴직예정자는 재능기부를 통해 자신의 가능성을 타진할 수 있다.

중부발전 김호빈 기술본부장은 “중부발전의 강점 및 보유자산을 활용하여 사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분야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사회적기업의 니즈를 반영한 전문적인 지원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영석 기자 godbreath@naver.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