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사회적경제조직, 말벌사냥꾼으로 변신

0
32

‘Bee119 도시벌집제거사업단조직

지역 내 공원에 말벌포획기 설치해

소방관 업무 부담취약계층 일자리

서울 성동구의 사회적경제조직들이 말벌의 위협으로부터 지역 주민을 지키기 위해 나섰다.

성동구사회적경제지원센터, 성동지역자활센터, 어반비즈서울, 성동두레소비자생활협동조합 등 사회적경제조직은 ‘Bee119 도시벌집제거사업단’을 꾸리고, 지역 내 공원에 말벌포획기를 설치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을 펼쳤다.

소방청에 따르면, 2017년 소방관 출동 건수 65만건 중 벌집 제거 출동건수는 15만건에 달했다. 벌집 제거 업무가 과도하게 늘어나면서 소방관의 인명구조 활동에 공백이 생기는 것은 물론, 비전문적인 벌집 제거 업무가 소방관의 안전을 침해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말벌의 활동으로 인한 피해를 막고, 소방서 신고를 줄이는 동시에 취약계층의 공공일자리 창출을 뤼해 말벌포획기 설치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도시양봉사업을 하는 어반비즈서울이 사업의 전반을 맡아 말벌 포획 인력을 양성하고 교육을 맡는다. 성동지역자활센터에서 자활주민들이 포획 인력으로 해당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연결해주고, 성동두레소비자생활협동조합이 해당 사업의 한 부분인 상품 유통을 담당한다. 성동구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홍보와 행정업무를 맡는다.

서울신용보증재단도 힘을 보탰다. 도시벌집제거사업의 뜻에 공감, 신입직원 연수 프로그램 중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말벌포획기 설치사업를 진행했다. 지난달 신입직원 및 사업단 25명이 지역 내 말벌 출몰이 잦은 공원에 말벌 포획기 20개를 설치했다.

성동구 관계자는 “Bee119 사업은 지역의 문제를 지역에서 해결하려는 사회적경제조직의 협력적 모델로 이 시대의 새로운 사회적경제 활동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다만 현 시스템상 서울소방재난본부에 벌집 관련 신고가 접수되면, 각 소방서로만 전달되기 때문에, 사업단의 빠른 출동을 위해 벌집을 발견하면 신고를 부탁 드린다”고 요청했다. 신고는 성동구사회적경제지원센터(2291-2323)나 어반비즈서울(070-8767-8585)로 하면 된다.

최영석 기자 godbreath@naver.com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