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을 사회주택으로…도시재생 참여할 민간사업자 모집

0
54

서울시,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추가 공모

희망형 신설민간의 빈집 발굴 수용하는 등 자율성 강화  

서울 시내 빈집을 개조해 사회주택이나 주민공동체시설을 지을 민간사업자를 모집한다.

서울시는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에 참여할 민간사업자를 추가 공모한다. 시는 지난 8월 장기간 방치된 빈집 8곳을 사회주택으로 운영할 사업자를 선정한 바 있다.

종전과 달리 민간에 자율성이 강화됐다. 시에서 매입한 빈집을 활용하는 ‘제공형’ 외에 민간사업자가 직접 빈집을 발굴해 대상지로 제안하는 ‘희망형’이 처음으로 시도된다.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은 사회적경제주체가 주거취약계층에게 최대 10년간 주변시세의 80% 이하 임대료로 주거시설과 지역 커뮤니티 시설을 공급는 민관협력 임대주택이다. 방치된 빈집을 정비해 지역을 활성화 시킨다는 측면에서 한 단계 강화된 도시재생의 모델이다.

희망형은 민간사업자가 노후 저층주거지의 흉물로 방치된 빈집을 발견 후 대상지로 제안하면, 시에서 빈집 여부와 부지 여건 등을 검토, 사업지로 선정하는 방식이다. 제공형은 시가 도봉과 종로·동대문·강북·성북·마포구의 빈집을 제공하면 4개의 민간사업자가 사회주택으로 개조한다.

다음달 12일부터 13일까지 제안서를 접수하며, 세부 공모계획은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https://www.i-sh.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