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대 앞 골목, 축제의 무대로 변신

0
94

‘2019 가좌아트위크, 잠시 쉬어가좌’ 18~19일 개최

골목상점·동네예술가·지역청년 뭉쳐 문화축제

골목상권과 함께하는 축제가 열린다.

서울 서대문구는 18일~19일 이틀간 정오부터 오후 9시까지 남가좌2동주민센터 인근 골목상권에서 ‘2019 가좌아트위크, 잠시 쉬어가좌’를 개최한다.

가좌지역 상권 활성화를 목표로 골목상점과 동네예술가, 사회적기업, 지역청년인 문화기획자들이 힘을 합한다. 영상예술 전시기획 기업인 (사)대안영상문화발전소 아이공, 사회의제 캠페인 및 문화공연 기업인 ㈜명랑캠페인, 도시재생 기업인 ㈜월메이드가 함께한다. 음식점, 카페, 꽃가게, 사진관 등 15개 골목상점이 동참한다.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시간대별로 영화 상영, 미디어아트 전시, 동네예술가 워크숍, 플리마켓, 컵푸드와 함께하는 거리 음악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특히 엄마아빠와 인생사진 찍기, 나의 캐릭터 이모티콘 그려보기, 반려식물을 통한 새 가족 만들기 등 다양한 워크숍을 통해 일상 속 예술을 만끽할 수 있다.

서대문구 남북가좌지역은 뉴타운이 들어서며 젊은층 유입이 증가하고 있지만 상권이 소비심리를 충족시키지 못하며 침체된 지역이라는 이미지를 갖고 있다. 구는 이번 축제를 통해 ‘다양한 쉼의 방법을 함께 만들어 가는 동네, 남북가좌동’을 모토로, 새로운 이미지를 창출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가좌아트위크가 침체된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다양한 고민과 실험들이 담긴 결과물이자 변화의 첫 걸음”이라며 “이를 계기로 가좌지역 일대를 문화중심형 상업거리로 변화시키기 위해 지역상인 및 주민 분들과 함께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인규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