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친화형 일자리 만든 사회적기업 찾습니다

0
67
여성가족친화 예비사회적기업 비즈니스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스토리앤시스터즈’의 <마음씨(see) 학교> 워크북

여가부, 8일까지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 모집

여성가족부는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을 공모한다.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은 사회적경제 분야에서 여성·가족친화적 일자리를 창출하고 사회서비스를 확충, 여성과 가족, 청소년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기업이다. 여가부는 2012년부터 경력단절여성 취·창업과 일·생활 균형 확대, 여성 안전 증대 및 범죄예방, 성평등 문화 확산, 학교밖청소년 지원, 다문화 가족 정착 지원, 이주여성 사회참여 확대 등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며 향후 사회적기업으로 발전 가능성이 있는 기업을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하고 있다. 현재까지 58개 기업이 지정됐으며 이 가운데 14개 기업이 사회적기업으로 전환됐다.

지역형 예비사회적기업은 신청할 수 있지만, 타 부처형 예비사회적기업은 신청할 수 없다.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 지정되면 각종 사회적경제 지원을 신청할 수 있으며, 활성화사업을 통해 기업진단, 인증전환 지원, 맞춤형 경영조언 등 추가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상세 사항은 공고문에서 확인 가능하며 오는 8일까지 사회적기업 통합정보체계 홈페이지(www.seis.or.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이건정 여성가족부 여성정책국장은 “여성가족부는 유망한 기업들이 여성가족형 예비사회적기업에 지정되어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고, 지정된 예비사회적기업들이 장차 사회적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인규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