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회투자, 한국생산성본부와 소셜벤처 지원 ‘박차’

0
29
한국사회투자와 한국생산성본부는 IMPACT+ 소셜벤처 지원 프로그램을 위한 사업협약식을 진행했다. (사진 왼쪽부터) 윤영곤 글로벌경영연구원 원장, 이종익 한국사회투자 대표, 김찬중 어뮤즈트래블 본부장, 김삼열 연플 대표, 박영조 한국생산성본부 부회장, 김찬희 한국생산성본부 실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사회투자)

한국사회투자가 소셜벤처 지원 속도를 높인다.

한국사회투자는 10일 한국생산성본부와 ‘임팩트 플러스(IMPACT+) 소셜벤처 지원 프로그램’을 위한 사업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사회투자는 사회적기업 및 소셜벤처를 지원하고 사회적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비영리기관으로 지난 2012년부터 약 700억 원 규모의 투자와 경영컨설팅을 진행했다. 서울시를 비롯해 우리은행, 한국전력, 교보생명,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등이 한국사회투자에 임팩트 자금을 투입했다.

이번에는 지식서비스 산업 활성화와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소셜임팩트 확대를 목표로 지식과 정보 공유 혁신을 추진하는 소셜벤처를 육성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육성기업으로 선정된 소셜벤처는 연플과 어뮤즈트래블, 총 두 곳이다. 연플은 연세대학교 학생 커뮤니티 플랫폼을 운영하면서 앱을 통한 입시 정보 제공으로 소득격차에 따른 입시불평등을 해소하고자 설립됐다. 어뮤즈트래블은 이동의 자유를 높이는 데 주력하는 소셜벤처다. 이동 약자를 위한 맞춤형 여행을 제공하는 한편, 이동 정보 제공 지도 개발에도 힘쓰고 있다.

이들 기업에게는 각각 1000만원의 사업 지원금과 약 12주간의 전문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 지원된다. 멘토링 종료 이후에는 데모데이를 통해 사업을 소개하고 투자자와 교류할 기회를 갖게 된다.

이종익 한국사회투자 대표는 이종익 한국사회투자 대표는 “한국사회투자는 사회문제 해결이나 사회적 가치를 제고하는 일에 앞장서고 있는 기업들에게 금융지원과 전문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임팩트 비즈니스 파트너”라며 “한국생산성본부가 갖고 있는 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선정기업 성장을 위해 두 기관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