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의 일리있는 ‘사회적기업 홀릭’

0
46
전라북도 완주군의 완주소셜굿즈센터 프로그램에 참여한 어르신들 모습. (사진 출처=완주소셜굿즈센터 공식 블로그)

우리나라는 창업하기 어려운 나라다. 투자만 놓고 본다면 OECD(경제협력개발기구)에서국가 중에서 높은 편이지만, 생존율은 현저히 떨어진다. OECD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벤처캐피털 투자지수는 242.2로 미국에 이어 4위에 올랐다. 정부의 창업 활성화 정책도 다양하다. 자금지원은 물론, 멘토링, 맞춤형 교육까지 성장단계별로 적절한 지원정책을 펼친다. 체계적인 교육과 체험을 통해 창업을 유인하는 창업사관학교도 확대 운영 중이다.

투자 규모와 정책만 놓고 본다면 우리나라 창업환경은 꽤 잘 갖춰진 듯 보인다. 그러나 생존율을 보면 상황은 반전된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창업기업 수는 2013년 7만5574개에서 2017년 9만8330개로 연평균 6.8%가 증가한 반면 5년차 생존율은 28.5%(2016년 통계청 기준)에 그쳤다. 창업기업 10곳 중 7곳은 5년 안에 문을 닫는 셈이다.

이로 인해 사회적경제기업은 창업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일단 정부의 의지가 확고한데다 창의적 발상과 혁신적 사업모델만 있다면 적은 자본으로도 창업할 수 있어서다. 더욱이 가심비를 추구하는 소비트렌트가 강해지는 추세인 것도 긍정적 요인이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사회적경제기업은 5년 생존율 94%, 전체 생존율 8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창업기업에 비해 훨씬 높다.

사회적경제기업의 성장 잠재력에 지자체도 주목하고 있다. 사회적경제기업은 대규모 사회간접자본 사업을 벌이지 없이도 고용 창출과 지속가능한 성장 동력 확보 효과를 노릴 수 있다. 지역의 물적 인적 자산을 활용하는 덕에 인구 이탈도 막을 있다. 지자체들이 앞다퉈 사회적경제기업 육성에 나서는 이유다. 전북 완주군은 인구 10만이 채 못미치는 지방이지만, ‘소셜굿즈(Social goods) 2025플랜’을 통해 올해에만 400여명에 가까운 신규 일자리를 만들어냈다.

공동의 협력을 꾀하는 사례도 늘어나는 추세다. 개별적으로 영업활동을 해오던 기존으로는 규모의 경제에서 밀릴 수 밖에 없다. 사회적협동조합 형태의 유통법인을 설립해 민관이 함께 공공판로를 개척하는 방식이다. 경북사회적기업종합상사가 대표적이다. 다만 법인 설립은 아직까지 소수의 지자체에 한정된 얘기다. 상당수의 지자체는 지역 내 공공기관과 협약을 맺어 공공구매를 늘리는 방식을 취한다. 통합적인 정책 추진을 위해 사회적경제 조례를 제정하고 전담팀을 신설하는 지자체도 많다.

판로 지원을 위해 행사를 기획·실행하는 데 적극적이다. 사회적경제 장터를 정기적으로 개최하는 건 기본이다. 직원들이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구매에 참여하도록 행사를 기획·실행하는 경우도 있다. 마포구는 구청장까지 나서서 부서별 ‘도시락Day’를 5월 내내 진행했다.

홍보 효과를 노린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는 경우도 있다. 경기 부천시는 부천사회적기업협의회의 ‘88데이’를 함께했다. 지역아동센터 아동과 청소년 등에게 워터파크 무료 입장권과 식사 등을 제공하는 사회공헌을 지원, 지역사회에 사회적경제가 각인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탰다.

예비창업자를 키우고 다양한 사업 아이템을 발굴하는 교육도 활발하다. 별도의 예산을 편성, 숨통을 틔워주기도 한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숙련된 인력을 고용하기 어려운 사회적경제기업이 많은 상황에 착안, 인건비를 지원해거나 시설자금을 낮은 금리로 빌려주는 식이다. 경남 김해시는 BNK경남은행에서 취급하는 대출에 대해 2.5%를 이차보전 지급하며 사회적경제기업을 BNK경남은행과 신용보증기금 부산경남영업본부에 추천할 계획이다.

아예 민간 투자 유치를 위해 ‘중개자’로 나선 지자체도 있다. 사회적경제기업은 금융기반이 취약한 편이나 지자체의 재정은 한계가 있다. 최근 크라우드펀딩을 추진하는 지자체가 서서히 늘고 있다. 다수의 소액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크라우드펀딩은 다수의 대중에 노출되는 까닭에 SNS 사용에 능숙하고 착한 소비를 추구하는 젊은 층에 대한 홍보 효과가 상당하다. 투자자의 반응을 확인하고 반영할 수 있는 만큼 시장경쟁력 또한 높일 수 있다. 성북구는 오마이컴퍼니를 통해 4개의 프로젝트를 펀딩할 계획이다. 중증장애인 인식개선, 주민교육, 반려동물 관련 창업, 마을장터 등 경제성만으로 재단할 수 있는 사회적 가치가 높은 프로젝트가 대상이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