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지던 시트 자투리 가죽, 뉴욕 ‘홀렸다’

0
47

현대차, 미국 뉴욕 맨해튼서 업사이클링 패션 선보여

사라 제시카 파커 등 패션 인플루언서 300여명 참석

“최소한 것으로 최대한의 아름다움을 만들어낼 수 있는지 상기시켜 준 친환경 패션”(배우 사라 제시카 파커)

“패션계기 고민하는 폐기 문제를 스타일리시한 방법으로 해결”(제로+마리아 코르네호의 디자이너인 마리아 코르네호)

세계 4대 패션위크 중 하나인 뉴욕패션위크는 까다롭고 유행에 민감한 패피들의 성지다. 세계 영화·대중음악·패션을 종횡무진하는 유명배우와 인플루언서, 패션블로거 등이 단골, 도발적이고 대담한 패션이 런웨이를 누빈다. 이런 뉴욕 패피들이 자투리 폐가죽에 홀렸다.

지난 6일 미국 맨해튼에 위치한 퍼블릭 호텔. 2020 SS 뉴욕패션위크 시작에 맞춰 리스타일(Re:Style) 행사가 성황리에 치러졌다. 리스타일 행사는 현대자동차가 친환경 패션 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와 손잡고 기획한 업사이클링 컬렉션이다. 자동차와 패션, 친환경이라는 컨셉 아래 자동차 시트의 자투리 가죽을 업사이클링한 의상 15벌을 선보였다.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던 자투리 가죽은 세련된 작품으로 재창조됐다. 점프 수트, 원피스, 데님과 레더가 믹스앤매치 된 재킷 등 역동적인 느낌과 대담하면서도 모던한 감각을 살렸다. 블랙, 다크 베이지, 화이트 컬러를 핵심 컬러로 삼아 친환경적인 느낌도 녹여냈다.

업사이클링 패션소품도 뉴요커의 눈길을 끌었다. 재활용 페트병에서 뽑아낸 재생섬유로 만든 티셔츠와 파우치, 자동차 에어백으로 만든 토트백은 업사이클링 패션의 가능성과 아름다움을 보여줬다.

인기 드라마 <섹스앤더시티>의 사라 제시카 파커와 헐리우드의 신예배우 로언 블랜처드를 비롯해 약 300여명의 글로벌 패션 인플루언서들은 ‘다시 사용하고 다시 생각하는 새로운 스타일’에 매료됐다. 사라 제시카 파커는 행사 직후 SNS를 통해 “최소한 것으로 최대한의 아름다움을 만들어낼 수 있는지 상기시켜 줘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제로+마리아 코르네호의 대표 디자이너 마리아 코르네호도 “패션산업에서도 폐기되는 직물과 소재가 큰 이슈인데, 자동차 제조과정에서 발생되는 폐기물 문제를 스타일리시한 방법으로 해결하고자 노력하는 현대차의 모습이 매우 혁신적인 회사라는 생각을 갖게 했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컬렉션을 통해 새로운 비전을 제시함으로써 ‘가치소비’를 지향하는 밀레니엄 세대와의 소통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현대차는 다음 달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패션위크 기간에도 리스타일 컬렉션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추후 재생섬유 티셔츠를 제로+마리아 코르네호 매장 및 홈페이지를 통해 한정판으로 판매한 후 수익금은 글로벌 환경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