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소셜벤처··대중과 사회 문제 해결

0
48

CJ올리브네트웍스신규 사회공헌 프로그램 스탠딩 투게더론칭 

CJ올리브네트웍스 IT사업부문이 새로운 사회공헌 프로그램 ‘스탠딩 투게더(Standing Together)’를 시작했다.

스탠딩 투게더는 임직원들과 소셜벤처, 대중과 함께 문제를 해결하는 프로그램이다. 도움이 필요한 이웃, 우리 사회의 다양한 문제들을 선정한 뒤 과제를 풀어나가는 ‘콜렉티브 임팩트(집합적 영향력, Collective Impact)’ 방식으로 진행된다.

사회문제를 비즈니스로 해결하는 소셜벤처가 등장하고, 소비자 특히 밀레니엄 세대를 주축으로 착한 소비와 SNS를 통한 착한 기업지지 활동이 두드러지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이런 사회적 흐름을 반영해 다양한 주체들이 협력함으로서 사회를 변화시키고 성과를 공유하는 스탠딩 투게더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시즌 1의 목표는 할머니들의 일자리 창출과 보육원 환경 개선이다. 이를 위해 소셜벤처 3곳과도 협력한다. 프로그램에 함께 참여하는 소셜벤처는 할머니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소셜라이프 브랜드 마르코로호와 고장난 장난감을 수리해서 취약계층 아이들에게 기부하는 코끼리공장, 천연색채를 사용하는 라주어기법으로 페인팅 공간을 선물하는 라주어코리아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다음달 13일까지 할머니들이 만든 팔찌와 반지, 발찌로 네이버 해피빈에서 크라우드 펀딩을 개최한다. 펀딩 수익금은 할머니들의 인건비와 보육원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재료비로 사용된다. 또 CJ올리브네트웍스 임직원 200여명이 장난감 수리와 보육원 천연 페인팅, 소독 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스탠딩 투게더를 기획한 경영지원담당 정명찬 상무는 “크라우드 펀딩과 임직원 봉사가 결합한 스탠딩 투게더 프로그램을 통해 시니어 일자리 문제와 취약계층 아동들의 주거환경문제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과 참여가 높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CJ올리브네트웍스는 매년 해결이 필요한 사회문제를 선정하여 콜렉브 임팩트 방식의 프로그램으로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