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사회적기업 함께 보육원에 맑은공기 ‘선물’

0
40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이 신입사원들과 함께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영락보린원 실내 벽면에 수직 정원을 조성하는 자원봉사 활동을 펼쳤다. 사진은 직원들이 공기정화 효과가 좋은 식물들을 심는 모습. (사진제공=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 1% 나눔재단, 영락보린원 실내 벽면에 수직 정원 조성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새내기들이 나눔과 상생의 가치를 체험하는 활동을 펼쳤다. 아이들에게 맑은 공기를 선물하는 봉사활동을 펼친 것.

현대오일뱅크 1% 나눔재단이 5일 신입사원을 비롯한 직원 30여명과 함께 서울 용산구 영락보린원 실내 벽면에 수직 정원을 조성했다.

신입사원과 보육원 아이들은 조를 짜서 수직 정원 모양을 스케치하고 도안에 따라 직접 식물을 심었다. 스킨답서스, 스파트필름, 테이블야자 등 공기정화 효과가 탁월한 식물들이 벽면을 녹색으로 장식했다. 벽면이 채워질수록 접점이 없던 신입사원과 보육원 아이들은 서로 소통하며 더불어 삶을 생각하는 기회가 됐다. 보육원생 이현서(가명) 양은 “우리 집 벽이 초록 옷을 입은 것 같다. 나무들이 시들지 않게 잘 보살펴 줄 것”이라고 들뜬 마음을 드러냈다. 현대오일뱅크 신입사원 김준한 씨는 “벽에 가득 찬 식물들이 공기 정화는 물론 아이들의 심리적 안정에도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활동에는 사회적기업 ‘브라더스키퍼’가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 브라더스키퍼는 보육원을 퇴소한 보호 종결아동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 사회적기업. 김성민 대표도 보육원 출신으로, 보호종결아돌의 심리적 상처를 치유하고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브라더스키퍼를 설립했다. 브라더스키퍼는 벽면 녹화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사업 다각화를 추진 중이다.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은 향후 유지 및 관리 비용도 지속 지원하기로 했다. 브라더스키퍼는 일정 기간 보육원생들에게 유지관리 노하우를 전수해 이후에는 아이들이 스스로 정원을 가꾸어 나가도록 할 계획이다.

재단 고인수 사무국장은 “보육원에 맑은 공기를 선물한 것에 보태어 보육원 출신 아동들의 고용과 자립을 지원하는 사회적 기업과 함께 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브라더스키퍼와 나눔의 의미를 확대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에 대해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