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홍보 공짜로 해드립니다

0
84

서울시, 공익단체·사회적기업·여성기업에 무료 광고

1011일까지 신청 접수청년스타트업 우대 선정

서울시가 소상공인과 공익단체를 위해 무료 광고를 한다.

시는 10월11일까지 ‘서울시민 희망광고’ 소재를 공모한다. 희망광고는 공익성이 있는 내용을 담은 무료 광고다. 비영리단체의 공익활동을 돕고 소상공인의 경제활동 활성화를 위해 시는 지난 2012년부터 매년 진행, 올 상반기까지 모두 315개 단체·기업을 지원했다.

이번에는 모두 20개 단체·기업을 선정, 지원한다. 청년스타트업은 동점자 처리시 우대한다.

비영리법인·단체나 전통시장, 장애인기업, 여성기업,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공유기업 등으로 서울시에 주소를 두고 있어야 한다. 공모개시일 기준으로 최근 2년 이내에 선정됐던 단체와 기업은 제외된다. 다만 청년스타트업은 대표자 나이가 올해 12월 31일 기준으로 만 19세 이상 39세 이하여야 하며 개업연월일이 공고개시일 기준 3개월 이상 3년 이내인 기업이라야 한다.

기부·나눔·자원봉사활동으로 사회에 기여하고 사회적 약자의 인권·권익 보호를 위한 비영리단체의 활동, 시민·청년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줄 수 있는 소상공인의 창업스토리, 기업의 사회적 참여 등 공익성이 있는 사연이면 응모할 수 있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단체는 시로부터 디자인 기획·인쇄·부착과 영상제작·송출 등 광고 전반에 대한 지원을 받게 된다. 다양한 매체를 통한 홍보도 이뤄진다. 서울시 온라인 매체 ‘내 손안의 서울’에 단체 소식이나 활동사항 등을 실을 수 있는 기회도 제공받는다. 인쇄광고는 지하철 전동차 내부모서리, 가로판매대, 구두수선대 등에 부착하고, 영상광고는 시청 시민게시판, 지하철역 미디어보드 등에서 송출한다. tbs TV방송을 통한 광고의 기회도 얻는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 ‘내 손안의 서울’ (http://mediahub.seoul.go.kr/gongmo2)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광고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10월말 최종 선정된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