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벤처 스스로 ‘소셜임팩트 생태계’ 만든다

0
130
지난 4일 서울 성수동 헤이그라운드에서 열린 임팩트얼라이언스 창립총회에서 회원사 대표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임팩트얼라이언스)

사단법인 임팩트얼라이언스공식 출범

루트임팩트·베어베터·빅이슈 등 96곳 협업

소셜 임팩트 조직들이 연대체를 구성했다. 국내 최초다.

지난 4일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헤이그라운드에서 사단법인 ‘임팩트얼라이언스(Impact Alliance)’가 창립총회를 갖고 공식 출범했다. 이날 총회에는 소셜벤처, 사회적기업, 비영리단체, 임팩트 투자사 대표 약 70여명이 참석했다.

소셜임팩트(Social Impact)는 개인이나 기업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거나 사회 현안을 해결하고자 하는 행위를 통칭하는 용어. 소셜벤처나 사회적기업, 자활기업 등이 소셜임팩트 조직에 속한다. 혁신을 통해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끌 수 있다는 점에서 최근 주목받고 있다.

임팩트얼라이언스는 이같은 소셜임팩트 지향 조직을 목표로, 사회적경제조직과 비영리단체, 투자와 지원조직까지 96곳이 함께한다. 지난해 11월 준비위원회가 발족된 이후 네오팩트, 닷페이스, 루트임팩트, 베어베터, 빅이슈코리아, 사회연대은행, 에스오피오오엔지, 위누, 위커넥트, 임팩트스퀘어, 크레비스파트너스 등 대표적 소셜임팩트 조직들이 창립멤버로 합류했다.

초대 이사진은 김미진 위커넥트 대표, 김재현 크레비스파트너스 대표, 도현명 임팩트스퀘어 대표, 이진희 베어베터 대표, 한상엽 에스오피오오엔지 대표, 허미호 위누 대표, 허재형 루트임팩트 대표로 꾸려졌다. 감사는 사단법인 두루의 김용진 변호사가 맡았다. 초대 이사장으로 선임된 허재형 루트임팩트 대표는 “지금까지 소셜임팩트 생태계에서 초기투자와 인프라 구축이 우선이었다면 앞으로는 체계적인 성과 데이터 구축과 폭넓은 정책 제안을 통해 생태계의 다음 단계를 만들어야 한다” 며 임팩트얼라이언스를 통해 생태계 차원의 협력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임팩트얼라이언스는 소통과 협업을 통해 담론을 제시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문재인 정부의 사회적경제 지원정책에 대응하는 목소리도 낸다. 이를 위해 회원사의 기본 정보와 성과 등을 체계적인 데이터로 구축한다. 정부지원 정책을 조율·설계할 수 있는 체계도 만든다. 통합 복지몰을 운영해 근로 환경을 개선하고 인재 영입을 꾀할 계획이다.

회원사 확대도 적극 추진한다. 사회문제 해결을 목적으로 설립된 법인·단체나 사업자 등록을 한 개인사업자라면 심의위원회 검토를 거쳐 가입할 수 있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