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 돕는 협동조합 뜬다

0
71
지난 2일 두레협동조합이 가진 현판식 모습. (사진 제공=경기도)

두레협동조합, 환경 분야 경기쿱으로 선정

경기 북부 사회적경제 활성화 적극 지원

협동조합을 돕는 협동조합이 떴다. 도내 사회적경제 활동의 격차를 줄이고 실질적인 성장을 이끌어내겠다는 포부다.

두레협동조합이 지난 2일 현판식을 갖고 환경을 살리는 사회적경제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두레협동조합은 2013년 설립된 사회적경제조직으로, 자원순환 활동을 펼쳐왔다. 인식 개선과 참여를 유도하는 교육과 체험 프로그램은 물론, 순환자원 이용을 촉진하는 시제품 개발, 업사이클 및 수공예품 행사 기획 등으로 호평받았다. 특히 업사이클 사회적경제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조성해 협력을 강화하고, 꾸준히 홍보해왔다. 지난 달에는 고양‧파주·김포 사회적경제기업 환경분야 통합 홍보박람회를 개최, 40여개 사회적경제기업이 참여해 제품을 홍보하고 공공구매를 촉진하는 데 앞장섰다.

환경 분야 사회적경제조직을 돕는 활동으로 인해 올 3월 ‘경기쿱’으로 선정되기까지 했다. 경기쿱은 수익모델 미비, 경영능력 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경제조직의 활성화를 위한 조직으로 7곳이 운영 중이다.

두레협동조합은 경기쿱 선정을 계기로 리더로서 향후 환경 사회적경제조직이 역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게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도내 전역에서 활동하는 협동조합, 마을기업, 사회적기업 등과 파트너십을 맺고 교육, 자문, 홍보 등을 도울 예정이다. 특히 경기 남부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경기 북부 사회적경제조직의 활성화를 위해 공공자산 활용, 전문성 강화, 금융접근성 개선 등에 대해 힘을 보탤 계획이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