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마을축제로 흥겨워진다

0
61
도시재생 후보지별 위치도 (제공=서울시)

서울시, 8개 도시재생 후보지서 소규모 재생사업 실행

10월까지 효창공원일대 등에서 다양한 마을축제 진행  

10월까지 북촌 가회동, 구의역 일대, 면목동, 홍릉 일대 등 8개 도시생 후보지에서 지역 축제와 체험 행사 등 소규모 재생사업이 펼쳐진다.

이번 사업을 통해 서울시는 각 지역의 특성을 강화하고, 도시재생에 대한 공감대를 넓히는 동시에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앞서 시는 지난 4월 신경제거점 조성 및 산업․상업․역사문화 중심지 육성을 위해 8곳을 도시재생지역으로 선정하고, 100여일 동안 거버넌스 구축사업을 추진해왔다. 주민, 상인, 지역전문가, 공무원 등 지역 핵심 관계자, SH공사 등 공공사업 주체, 소규모 재생사업 추진 경험이 있는 분야별 업체, 사회적기업이 함께 수차례 아이디어 캠프를 통해 각 지역에 맞는 핵심사업과 소규모 재생사업을 구체화했디. 그 결과 지역별 특성에 따라 재생과 활성화를 견인할 수 있는 핵심사업을 발굴한 데 이어 주민 주도형 지역재생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할 수 있었다,

북촌 가회동을 시작으로 ‘독립마켓’(9.6~7.), 업사이클링 패션위크(9.21~22.), 그린 사이언스캠프(9.27~28), 스토리텔링 마케팅 상인학교(9.19~10.30) 등이 순차적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또 10월에는 광화문광장 일대의 기업들의 앞마당에서 광화문 역사문화를 느낄 수 있는 ‘서울 피크닉 클럽’, 풍납동 토성 일대의 백제문화 체험 축제 ‘백제의 숨결이 머문 곳(가칭)’도 예정돼 있다. 소규모 재생사업이 마무리되는 10월에는 핵심사업과 소규모 재생사업의 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최종 공모를 통한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선정 과정을 거칠 계획이다.

시는 사업 구체화와 거버넌스 역량 강화가 이뤄진 만큼, 내년부터 약 5~6년 간 각 지역에 200~500억원 내외의 마중물 예산을 지원할 경우, 핵심사업을 중심으로 일부 사업을 바로 실핼해 도시재생의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지정 이전부터 추진주체의 역량을 강화하고 각 지역에 필요한 재생사업을 파악하기 위해 소규모 재생사업을 마련했다”며 “이를 토대로 활성화계획 수립과 재생사업 구체화에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하면서 시민 체감형 도시재생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