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 도시흉물에서 사회주택으로 환골탈태

0
85

정릉동·동소문동·부암동 등 장기 방치된 빈집 8채 리모델링

청년·신혼에 최장 10년까지 시세 80% 이하로 임대키로

장기간 방치된 빈집을 사회주택으로 고쳐 공급하는 도시재생이 본격화된다.

서울시와 서울도시주택공사(SH)는 8일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1차 사업자를 공모하고 민간 사업자를 선정했다. 총 11개 업체가 지원한 결과, ▲㈜소통이 있어 행복한 주택만들기(성북구 정릉동․종로구 창신동) ▲마을과집(성북구 동소문동7가․은평구 갈현동) ▲민달팽이(서대문구 연희동․강북구 미아동) ▲한솔아이키움(종로구 부암동․강북구 미아동) 등 4개 업체가 사업 시행자로 선정됐다.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사업구조(제공=서울시)

정릉동, 동소문동7가, 연희동, 부암동의 빈집을 서울시가 매입하면 사회적경제 주체인 민간사업자가 이를 저리로 임차해 임대주택(사회주택)을 건립하는 방식으로 추진한다. 주택은 청년·신혼부부와 같은 주거 취약계층에게 최장 10년간 시세의 80% 이하로 공급된다.

사업자들은 건축 행정절차 등 준비과정을 거친 후 내년에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1개 사업에 빈집 2채씩 총 8채를 공급한다.

아울러 빈집을 지속적으로 매입해 올해 하반기에도 사회주택 공급 사업자 공모를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대학가 인근 등 대학생 수요가 풍부한 곳, 교통 요지 등 사회초년생 등의 입주 수요가 있는 부지에 대해서는 빈집활용 사회주택으로 우선 공급할 예정이다.

시는 빈집 활용 도시재생 사업을 통해 주거환경 개선, 빈집 우범지대화 방지, 주거 취약계층의 복지 강화. 지역재생을 통한 저층주거지 활력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민관이 협력하는 도시재생의 새로운 모델”이라며 “노후 주거지 재생과 일자리 창출로 지역사회에 활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