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조달 협의체 구성해 지역 물품 구매 나서야”

0
143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가 8일 오후 도청 본관 1층 도민쉼터에서 열린 경남 사회혁신 연속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남도청)

사회혁신 연속토론회 개최

사회혁신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지자체가 지역농산물을 우선 구매하는 등 공공조달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8일 오후 경남도청 본관 1층 도민쉼터에서 열린 사회혁신 토론회에 참석한 발제자들은 사회혁신의 방법을 사회적경제에서 찾으며, 지자체를 비롯한 공공이 협력할 것을 강조했다.

부산 다른경제협동조합 전중근 이사장은은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전 이사장은 미국 클리블랜드와 영국 프레스턴의 성공사례를 소개한 뒤 경남도의 접목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두 지역은 지자체, 공공기관, 대학, 병원지역의 주요 앵커기관들이 협의체를 구성하고, 지역의 협동조합 결성을 유도했다”며 “(이를 통해) 사회적 가치를 우선하는 공공조달을 실현함으로써 지역의 고용과 소득 효과를 동시에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회혁신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공공조달 혁신방안’을 주제로 경남 사회혁신 연속토론회 ‘경남을 디자인하다’ 제1차 토론회를 개최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오영오 미래혁신실장은 공공구매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오 실장은 LH의 사회적 가치 경영사례를 소개한 뒤 “구내식당에서 진주지역 로컬푸드 식재료를 우선구매함으로써 지역농산물 구매율을 40%까지 향상시켰다”고 전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공공기관 평가 항목에 사회적경제 기업 제품 구매 실적을 반영하겠다는 계획을 밝히며 지자체에도 사회혁신을 위해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관련, 공공구매를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려는 움직임도 소개됐다. 한국시설안전공단 이승열 운영지원실장은 혁신도시 5개 공공기관의 구매담당자 협의체인 ‘공공기관 공정문화, 사회적가치 확산을 위한 계약업무협의회’를 결성한 사례를 설명하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박성호 경남도 행정부지사는 “경남도 클리블랜드나 프레스턴처럼 앵커기관 협의체를 구성해 공동과제를 모색해 볼 필요가 있다”면서 “앞으로 지역농산물 구매나 사회적 경제 우선구매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경남도가 앞장서겠다”고 화답했다.

이번 토론회는 ‘경남을 디자인하다’라는 주제 아래 경남 사회혁신에 꼭 필요한 주요 의제를 민간과 행정이 함께 모색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12월까지 총 5회에 걸쳐 매월 둘째 주 목요일 오후 2시에 개최된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