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입주공간 ‘제1호점’ 탄생

0
137
고양시가 지원하는 사회적경제기업 입주공간 지원사업 '제1호점' 전경. (사진제공=고양시청)

고양시, LH와 협약 통해 공간 지원

공동 이용 아닌 개별기업 단독 사용

삼송, 지축에도 입주공간 마련 예정

고양시에 사회적경제 입주공간 ‘제1호점’이 탄생했다. 시는 공간 마련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협약을 맺었다.

‘제1호점’은 행신2지구 서정마을 12단지에 마련됐다. 154.36㎡에 달하는 공간을 개별기업이 모두 쓰게 된다. 공동 이용이 아닌 만큼 사회적기업이 사업 운영과 콘텐츠 개발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 곳에 입주할 사회적기업으로는 모집 공고와 심사 끝에 참다솜교육이 선정됐다. 참다솜교육은 방과후학교 및 돌봄교실 위탁운영, 청소년 진로·직업 체험과 평생교육, 4차산업 관련 교육 콘텐츠 개발 등 교육 사업을 펼치는 사회적기업이다.

한편, 시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성장을 위해 적극적은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미 사회적경제지원센터 내 복합지원공간인 따복품마루를 조성해 사회적경제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한 바 있다. 삼송A-12블럭과 지축A-3블럭에도 입주공간을 마련해 사회적기업의 안정적 운영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는 별도로 코레일과 파트너십을 강화해 사회적경제기업을 위해 역사 유휴공간 활용도 적극 추진한다. 윤건상 소상공인지원과장은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개척을 위해 킨텍스 메가쇼와 대규모점포 진출 등 다각적 지원으로 자생력 강화에 매진해 왔다”며 “사회적경제기업의 숙원이었던 입주공간 문제 해결에 작지만 큰 한걸음이 될 수 있도록 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변윤재 기자 ksen@ksen.co.kr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